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세계 최초! 비닐을 대신한 네슬레의 '종이 포장지'

세계적 식음료 기업인 네슬레 역시 이 흐름에 동참하여 종이 패키지를 사용한 신제품 영양 간식 'YES! Bar'를 런칭했습니다.

1,4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꽃가루 환영
비닐 패키지를 종이 패키지로 바꾼 네슬레

최근 친환경을 넘어 반드시 환경을 지켜야 한다는 '필(必)환경'이 소비 트렌드로 주목 받고 있습니다. 비닐 및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문제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식음료 기업의 동참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는데요.

이에 음료업계는 생분해성 종이 패키지, 무색 페트병 등 친환경 패키지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며 이 흐름에 동참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세계적 식음료 기업인 네슬레 역시 이 흐름에 동참하여 종이 패키지를 사용한 신제품 영양 간식 'YES! Bar'를 런칭했습니다.

이 종이 패키지는 유통과정 중 내용물의 변질을 막기 위해 종이에 수성 코팅을 하여 밀봉한 게 특징인데요. 덕분에 플라스틱이 아니어도 견과류, 과일, 초콜릿 등의 재료로 만들어진 영양 간식인 'YES! 바'는 신선도와 넉넉한 유통기한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종이 패키지는 다시 재활용하겠다고 약속한 네슬레

개발 과정 중 가장 큰 어려움은 '플로우랩 콜드 실' 포장 라인, 즉 고속 생산 라인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대신 종이의 적용 방법을 찾는 일이었습니다. 이 생산라인은 회복력과 신축성이 좋으면서도 가벼운, 플라스틱 소재에 적합하게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놀랍게도 네슬레의 R&D팀은 기존 장비를 종이 패키지를 적용하는 데 적합하게끔 바꾸었을 뿐 아니라, 플라스틱을 사용할 때의 속도(최대 분당 500bar)로 유지할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YES! 바'를 생산, 운송, 보관할 때 최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광범위하게 테스트하여 시스템의 안정화도 이루어냈습니다.

그런데 플라스틱을 종이로 대체했다는 사실 때문에 환경문제에 민감한 그린피스 대표들은 네슬레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종이 패키지의 대량생산을 위해 또다시 삼림 벌채의 불행이 시작되면 안 된다는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네슬레는 그린피스의 우려에 대해 이 패키지에 관한 논문이 비영리 단체인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와 'The Programme for the Endragement of Forest Certification'으로부터 인증을 받았다고 밝히며, 종이 패키지의 재활용을 보증하였습니다.

네슬레는 2025년까지 자사의 모든 패키지를 재활용하거나 재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하였는데요. 이미 자사 제품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와 같은 친환경 재료로 대체하고, 일부 제품은 종이를 사용하거나 아니면 아예 플라스틱이 없는 패키지를 제작하였습니다. 네슬레의 결단이 모든 식음료업계로 확장해간다면 우리의 환경은 어떻게 바뀔지 궁금해집니다.


배선영 기자 / dalzak320@gmail.com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