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아보카도 씨앗으로 만든 '친환경 일회용품' 탄생!

멕시코 친환경 기업 '바이오파세'의 바이오플라스틱 제품

4,4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탁해요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원료의 등장

자연소재로 만들어 잘 분해되는 친환경 용기를 개발하기 위해 많은 기업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원료로 가장 먼저 주목받았던 것은 바로 옥수수다.

옥수수를 이용해 만들어진 용기들은 자연 그대로 분해되어 친환경적이지만, 우리의 주 식량원을 재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일부 비난의 대상이 되기도 하고 재료 확보에도 한계가 있어 왔다.

그래서 최근 식품이 아니라 버려지는 농업폐기물을 활용해 플라스틱을 생산하여 제품을 만드는 곳이 등장했다. 멕시코의 친환경 기업 '바이오파세(Biofase)'가 그 주인공이다.

아보카도의 씨앗을 원료로 일회용 포크와 나이프, 빨대 등을 생산하는 회사다. 멕시코는 아보카도의 주요 생산국이자 소비국이기도 하다. 전 세계에 유통되는 아보카도의 절반 정도가 멕시코에서 생산된다.

함성
아보카도 씨앗과 옥수수의 분자 구조가 비슷해요

바이오파세는 매일 버려지는 어마어마한 양의 아보카도 씨앗을 모아 분쇄한 뒤 가공해 친환경 일회용품을 만들어 판매한다. 이 회사가 판매중인 포크는 한화로 개당 약 690원, 빨대는 330원 정도 된다. 

이 회사의 창립자 '스콧 문기아'는 아보카도 씨앗과 옥수수의 분자 구조가 비슷하다는 사실에 착안해 아보카도 씨앗으로 생분해 플라스틱을 개발하게 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씨앗으로 만든 일회용품은 일반 플라스틱 식기들처럼 가볍고 종이로 만든 일회용품과 달리 뜨거운 물에도 강하고 완전히 자연분해가 된다.

바이오파세는 “농업 관련 산업에서 발생하는 폐기물들을 분류해 비료로 만들거나 재가공해 친환경적인 물건을 만드는 게 우리 일”이라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BIZIO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