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지금까지 이런 드론은 없었다. 나비 드론 '메타플라이'

프랑스 항공우주공학도가 개발, 킥스타터를 통해 출시

6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풀밭 뒹굴
생체 모방 기술로 탄생한 '나비 드론'

많은 과학자들이 자연 생태계에서 영감을 얻어 새로운 것을 발견하듯이 지금 우리가 개발하고 있는 다양한 발명품들도 자연에서 영감을 얻을 때가 많습니다.

우리는 지난 몇 년간 곤충과 새를 모방해서 만든 드론들을 심심하지 않게 볼 수 있었는데요. 바로 이런 것들이 자연에서 영감을 얻어 발명된 것이라 할 수 있죠.

최근 또 다시 곤충을 모티브로 개발된 드론이 출시돼 화제인데요. 바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킥스타터에서 출시되자 마자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메타플라이(MetaFly)'가 그 주인공입니다.

프랑스 항공우주공학도 'Edwin van ruymbeke'가 개발한 메타플라이는 곤충 드론으로 유명한 독일의 로봇 기업 페스토(Festo)의 나비를 모방한 드론 '이모션 버터플라이즈(eMotion Butterflies)'와 매우 유사한 드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메타플라이는 이모션 버터플라이즈보다 훨씬 더 나비의 모습과 유사한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따라서 메타플라이즈는 '생체 모방 기술(Biomimetics)'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이 드론의 우수성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칼군무
실제 새를 조종하는 기분, 실감나는 액티비티

실제로 메타플라이는 외관 모습뿐 아니라 나비가 날아가는 모습 즉, 새와 곤충의 날개짓 행동까지 그대로 모방했다고 강조했는데요. 영상을 보면 메타플라이의 실제 비행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메타플라이는 무게가 10g, 몸 길이 19cm, 날개 길이 29cm이며, 최고 속도는 18km/h, 최대 비행 거리는 100m로 12분 충전에 8분 정도 비행이 가능한데요. 하이브리드 리튬 폴리머 배터리가 장착돼 있고, 기계식 코어가 없는 모터로 작동됩니다.

더욱 놀라운 점은 일반 드론처럼 리모트 컨트롤러로 조종할 수 있다는 점인데요. 일반 드론과 달리 실제 새를 조종하는 느낌이랄까. 훨씬 더 실감나는 액티비티를 경험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현재 메타플라이는 킥스타터를 통해 90달러(약 10만원)부터 선주문이 가능하며, 소비자 가격은 146달러(약 165,000원)로 출시될 예정입니다. 앞으로 국내에도 꼭 출시되기를 기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