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미국 LA시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은 카풀 '비야'

정부보조금까지 지불하며 장려하는 LA의 카풀 서비스

4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라이언 부릉
미국 LA가 적극 지원하는 카풀 서비스 탄생!

한국의 타다(TADA)와 유사한 카풀 서비스가 미국 LA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기존 택시 업계와의 갈등 때문에 제대로 날개를 펼쳐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인데요.

미국 LA에서는 상황이 많이 다른가 봅니다. 1월 28일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작해 LA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카풀 서비스 '비야(Via)'를 소개합니다.

놀라운 점은 비야는 LA 시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등에 업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인데요. 비야는 올 해 첫 해만 약 2.5M달러(약 28억원)의 시정부 지원금을 받아 시민들에게 카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LA 시정부가 비야에게 정부지원금까지 제공하는 명분은 이렇습니다. 대중교통의 페인포인트(Pain Point), 그러니까 대중교통을 이용하는데 사용되는 시간과 노력(First Last Mile)의 문제를 비야가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가능성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떠나보자
출퇴근 시간대 차량 감소 효과를 기대합니다.

이렇듯 비야의 핵심 서비스는 바로 시민들이 집에서 지하철역까지 저렴하고 신속하게 이동시키는 카풀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 시행하고 있는 파일럿 프로그램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3개의 지하철역(Compton, El Monte, North Hoolywood)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데요. 

비야는 벤 차량을 이용해 한 번에 3~6명의 승객을 태워 지하철역을 실어 나르는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승객들이 내는 요금은 교통카드 이용 기준으로 1.75달러(약 2천원)입니다.

LA는 비야의 카풀 서비스를 통해 출퇴근 시간대에 자동차 수를 감소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는데요. 과연 카풀 서비스가 이러한 모든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을까요?

시간이 많이 걸리겠지만 서비스가 정착된다면 분명 어느 정도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앞으로 한국에서도 LA처럼 카풀 서비스의 합법화와 적극적인 지원이 있기를 간절히 기대합니다.

작성자 정보

BIZIO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