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주사기를 대체한 '인슐린 알약' 탄생

MIT와 하버드 연구진이 공동으로 개발한 당뇨병 치료제

3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함께 놀아요
인슐린은 주사기로 투여해야만 해요!

최근 MIT와 하버드 대학 연구진이 공동으로 '인슐린 알약'을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인슐린은 단백질의 일종으로 췌장에서 분비돼 인체 혈액 내 포도당 양을 일정하게 유지시키는 호르몬인데요. 그래서 당뇨병 치료에 꼭 필요한 것이죠.

그런데 인슐린은 일반 알약처럼 입으로 먹으면 소화에 의해 분해되어 혈액 내 침투율이 약해 충분한 효과를 낼 수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주사기로 직접 투여하는 방법을 써올 수밖에 없었는데요.

주사기로 인슐린을 투여하는 방법은 환자들에게 있어 여간 불편한게 아닙니다. 그래서 인슐린 알약은 이 인슐린 주사기를 대체하는 혁신적인 발명품이라 할 수 있죠.

MIT와 하버드 의과 대학, 브리검앤여성병원, 노보노 디스크 제약회사의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이 인슐린 알약의 이름은 '자기 지향 밀리미터 작동 장치(Self-Orienting Millimeter-Scale Actuator)' 즉 소마(SOMA)라고 부릅니다.

춤춰봐요
알약을 삼키면 위벽에 인슐린을 직접 투여합니다.

환자가 SOMA를 삼키면 뱃속으로 들어가 위벽 최상층에 인슐린을 주입하게 되는데요. 위쪽은 뾰족하고 바닥은 평평한 형태를 띄고 있어 마치 거북이의 모습과 비슷하죠. 그래서 알약은 위가 움직여도 항상 바늘이 아래쪽을 향하게 됩니다.

동결 건조한 인슐린으로 만들어진 바늘은 생분해성 스프링과 함께 캡슐에 내장돼 있는데요. 바늘은 설탕으로 만든 마개로 고정되어 있어 뱃속의 수분이 마개를 녹이면 바늘이 즉시 튀어나와 위벽에 인슐린을 주입하는 개념입니다.

SOMA는 직경 19.05mm 정도로 일반 알약보다 조금 큰 사이즈인데요. 삼키면 1초만에 위장에 도착하고 1분 후 주사 바늘이 튀어나와 1시간 안에 모든 인슐린을 혈류에 방출하고 그대로 대변으로 배출됩니다.

연구팀은 이미 돼지 임상실험을 통해 SOMA의 인슐린 주입을 성공했는데요. 초기 300 마이크로 그램 용량에서 5 밀리그램 용량까지 늘릴 수 있는 것까지 확인했습니다.

앞으로 연구팀은 SOMA를 이용해 인슐린 이 외에도 백신, 호르몬, 면역항체, 효소 등 환자가 손쉽게 투여할 수 있도록 알약 형태의 의약품을 추가로 개발할 계획인데요. 그들의 바람대로 많은 주사기 의약품들을 SOMA가 대체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작성자 정보

BIZIO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