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다리에 착용하는 웨어러블 체어 'Archelis'

의사들을 위해 개발, Japan Good Design 상 수상!

4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눈물뚝뚝
오랫동안 서서 일하면 건강에 매우 위험해요

제조업, 물류업, 서비스업 등 하루 종일 서서 일하는 직종이 아주 많습니다. 이런 직장에서 서서 일하는 근로자들은 앉아서 일하는 다른 직장인들보다 육체적인 피로도가 훨씬 더 클텐데요.

정형외과 의사들은 장시간 서서 일하게 되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근육이 피로해지고 경직되며, 이로 인해 허리, 목, 어깨 부위에 뻣뻣함과 통증을 느끼고 다리나 발 부위에는 부종, 하지정맥류 등의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요.

그런데 서서 일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질환들은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들도 예외가 아닙니다. 특히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들의 경우 장시간 서서 일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래서 일본에서 의사들을 위한 웨어러블 의자가 탄생했습니다. 최근 Japan Good Design 상을 수상한 'Archelis'가 그 주인공인데요. 과거에 비전이 소개했던 'Noonee'의 'Chairless Chair'와 비슷한 개념의 웨어러블 체어라고 보면 됩니다.

고맙습니다
근육에 부담 주지 않고 체중을 지탱합니다

Archelis의 웨어러블 체어는 일본의 제조기업 'Nitto'와 Chiba 대학의 의료공학센터, Hiroaki Nishimura Design, Japan Polymer Technology 등이 공동으로 개발한 제품인데요.

Archelis는 사용자가 거부감 없이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하며 안정감을 줄 뿐만 아니라 근육에 부담을 주지 않고 의자로서의 기능도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의자처럼 앉을 경우 체중을 지탱할 수 있는 원리는 무릎 아래 다리와 무릎 위 허벅지와 엉덩이를 고정시켜 무릎이 구부려졌을 때 구조적으로 힌지와 무릎쪽에서 지탱력을 주어 체중을 받쳐줄 수 있죠.

Archelis는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들을 위해 개발된 제품이지만, 공장, 물류 등에서 서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요. 앞으로 국내에서도 이와 같은 웨어러블 체어들이 많이 출시되길 기대해 봅니다.

작성자 정보

BIZIO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