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우버는 왜? '전동 킥보드' 사업에 투자하나

우버, 전동 킥보드(Electric Scooter) 공유 스타트업 라임(Lime)에 투자

9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댄스댄스
우버가 전동 킥보드 사업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어요

지난해 소프트뱅크가 세계 최대 차량 공유 스타트업 '우버'의 최대 주주로 등극한 소식이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는데요. 새롭게 영입된 우버의 CEO '다라 코스로샤히(Dara Khosrowshahi)'는 "차량 공유 서비스를 넘어 운송 산업 전반에 걸친 세계 최고의 플랫폼 기업을 추구하고 있다"고 꾸준히 밝힌 바 있습니다.

이런 기업의 포트폴리오 확장 전략에 따라 2017년 우버는 전기자전거 공유 스타트업 '점프(Jump)'를 인수한 바 있는데요. 최근 뉴욕타임즈는 우버가 미국의 최대 전동 킥보드 공유 스타트업 '라임(Lime)'에 상당한 수준의 투자를 결정한 소식을 전했습니다.

우버는 최근 렌트카 업체 '겟어라운드(Getaround)', '마사비(Masabi)' 등과 협약을 맺고 렌트카와 대중교통까지 우버 앱에 연동시켜 다양한 티켓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전동 킥보드 사업까지 공격적으로 투자하는 것을 보면 우버는 자동차 공유를 넘어 다양한 운송산업 전반에 지배력을 확대해 플랫폼의 영역을 넓히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함성
라임의 기업가치가 2,200억원에서 1.2조원으로 뛰었어요

우버는 자사의 강력한 고객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비슷한 운송 수단을 하나씩 하나씩 집어삼키는 전략을 취하고 있는 것이죠. 이런 우버의 투자 소식에 라임은 기업가치가 단숨에 11억 달러(약 1.2조원)를 뛰어넘게 됐습니다.

사실 우버의 이러한 행보는 경쟁사인 리프트(Lyft)의 행보와 매우 비슷한 모습인데요. 리프트는 2017년 전기자전거 공유업체 모티베이트를 인수한 바 있고, 최근엔 전동 킥보드 스타트업 버드(Bird) 출신의 임원을 영입한 바도 있죠.

물론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가 앞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긴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아직 검증되지 않은 초기 시장에 두 회사간의 '묻지마 경쟁'으로 과열 양상을 띄는 건 아닌지 걱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은데요.

과연 우버의 공격적인 행보로 주목되고 있는 다양한 운송 수단의 공유 서비스가 모든 이동 수단에 전이될 수 있을지, 특히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가 지금보다 더 큰 시장으로 꾸준히 성장할 수 있을지 계속 지켜보기 바랍니다.

작성자 정보

BIZIO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