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먹을 수 있는 식용 빨대 '롤리스트로'

세계 최초의 바이오 플라스틱 전문기업 '롤리웨어'의 두 번째 제품

58,3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역, 다시마와 같은 해조류를 가공해 만든 '바이오 플라스틱'

우리 인류에 없어서는 안 되는 플라스틱, 그러나 이 플라스틱은 지금 지구 환경을 해치는 '신종 무기'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특히 바다의 쓰레기 중 대부분은 우리 인간이 사용하고 버린 플라스틱 제품들이죠.

플라스틱 빨대만 하더라도 미국에서만 하루에 약 5억개가 버려지고 있는데요. 우리(Bizion)는 이 플라스틱의 문제를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으며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도 꾸준히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출처LOLIWARE

오늘은 2015년에 설립한 세계 최초의 바이오 플라스틱 전문 스타트업 '롤리웨어(LoliWare)'를 소개하고자 하는데요. 과거에 소개했던 인도네시아의 바이오 플라스틱 전문업체 '에보웨어'와 비슷한 회사라고 볼 수 있습니다.

에보웨어의 제품은 미역, 다시마와 같은 해조류에 전분을 섞어 만들었듯이 롤리웨어도 2015년부터 해조류를 이용해 바이오 플라스틱 제품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습니다.

출처LOLIWARE

출처LOLIWARE
세계 최초의 먹을 수 있는 '식용 빨대'의 탄생

세계 최초로 먹을 수 있는 식용컵 'BioDegr'를 출시한 롤리웨어는 최근 먹을 수 있는 식용 빨대 '롤리스트로'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킥스타터를 통해 출시했는데요.

이 빨대 역시 해조류를 가공해 만들었으며 일반 플라스틱 빨대처럼 형형색색의 다양한 컬러까지 적용해 재미를 더했습니다. 내구성도 꽤 좋은 편인데요. 음료에 담궈논 상태에서 24시간 동안 형태를 유지할 수 있죠.

무엇보다 식용 빨대는 버려지더라도 60일 이내에 100% 자연 분해되기 때문에 전혀 환경오염의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데요. 이미 롤리웨어의 바이오 플라스틱 제품은 100% 천연 재료만으로 만들어져 있어 FDA의 정신 승인까지 받은 상태입니다.

출처LOLIWARE

롤리웨어의 공동창업자 'Chelsea Briganti'와 'Leigh Ann Tucker'는 매년 버려지는 각종 플라스틱 제품들을 대체하는 바이오 플라스틱 제품들을 꾸준히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그녀들의 바람대로 앞으로도 다양한 먹을 수 있는(Edible) 플라스틱 제품들의 출시를 기대해 봅니다.

출처LOLIWARE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