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빅이슈코리아

코로나 종식되면 제일 먼저 찾고 싶다는 곳?

7080 갬성이 확확 와닿는다는 빈티지 숍, 케이코쇼텐

14,1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케이코쇼텐의 손님들은 2020년 서울, 한국과 일본의 건축양식이 혼합된 적산 가옥에서, 1950년대에 생산된 잔에 커피를 마신다. 가게 안은 이미 오래전 지나온 시간을 재발견하는 손님들로 가득하다. 


영화 '화양연화'의 주인공들 앞에 놓인 옥색 잔이 내내 기억에 남았다면, 이 공간을 좋아하게 될 것이다. 아내와 함께 빈티지 숍 겸 카페를 운영하는 케이코쇼텐의 민재기 사장은 다양한 시대의 요소가 혼합된 이 공간의 정체성을 한정하기가 어렵다고 말한다.


적산 가옥 안을 카페처럼
꾸민 이유가 있나요?

원래 가게가 홍대 근처에 있었어요. 맘에 드는 가게 터를 찾기 위해 2년간 발품을 팔았죠. 적산 가옥을 발견하기 위해서 구글 위성 지도로 원하는 지붕 모양을 검색해서 찾아다녔어요. 


일단 빈티지 자체가 예전에 지은 건물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어요. 처음에는 천장이 다 막혀 있었는데, 한쪽을 천장을 뚫어보니 나뭇결이 그대로 있어서 그걸 살렸어요.

가게뿐 아니라 일상에서도
빈티지한 스타일이 즐기시나요?

제가 어릴 때부터 음악을 굉장히 좋아했어요. 홍대에서 인디 뮤지션으로 활동하는 사람들과 친하게 지내기도 하고요. 음악을 직접 찾아 듣는 ‘디깅’에 매료돼 쉬는 날이면 회현역 LP 가게에 가서 음반을 많이 찾았어요.


옷은 친구들의 영향을 많이 받았는데 아내, 아이와 함께 즐기고 싶은 마음이 컸어요. 요즘 제가 카우보이모자를 쓰고 다니니까 아이가 그 모습을 좀 따라 하는 것 같아요.

물건들을 모으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진 않았나요?

모아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던 건 아니고, 여행 갈 때마다 자연스레 모으게 됐어요. 원래는 집에서 보관했는데 혼자 보기 아까워서 처음엔 웹사이트에서 판매했었죠. 그러다 이 잔에 커피를 담아 손님들에게 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케이코쇼텐만의 분위기를
만드는 핵심 포인트는 뭘까요?

서울 도심 한복판 명동에 있는데 우리 가게에 들어오면 시간 여행을 하는 기분이 들길 바랐어요. 최대한 아날로그 방식을 고집하는 이유죠. 근처에 회사원들이 많은데, 이분들한테 일상에서 잠깐잠깐이라도 색다른 느낌을 주는 공간이 되고 싶어요.

앞으로 케이코쇼텐에서
시도하고 싶은 일이 있나요?

제가 그림을 그리는데, 여기서 전시회를 열고 싶어요. 50점 정도 전시하는 것을 목표로 꾸준히 준비하고 있어요. 또 단지 음식점, 카페를 넘어서 창작 활동하는 친구들과 교류하는 공간이었으면 좋겠어요. 


을지로 같은 곳에 오디오 장인, 시계 장인 등이 많이 계시잖아요. 이런 분들을 모셔서 젊은 세대와 교류하는 장을 만들고 싶은 마음도 있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