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빅이슈코리아

'경력만 25년 차', 최근 음악계에서 중고 신인으로 불리는 뮤지션?

낙관의 음악, 뮤지션 이주영 인터뷰

7,3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해 발매된 이주영의 첫 정규앨범 이름은 <이주영>이다. 1994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금상을 받은 이주영이 첫 앨범을 2019년에 내고, 


2020년에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 후보로 선정된 것을 짚어보면 25년 동안 그가 고심한 음악의 무게 또한 만만치 않을 거란 생각이 든다. 


1
제6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하셨죠.
이후 25년이 지난 뒤
1집 정규 앨범이 나왔네요.

사실 앨범 홍보를 준비하지 않았고 홍보할 능력도 안 되는데, 주위 분들이 오랫동안 저를 봐왔잖아요. 대중음악의견가 서정민갑 씨도 그렇고, 


곧 열릴 첫 쇼케이스를 기획해주신 콰가컬쳐레이블의 정재영 대표님도 그렇고 멀리서 알고 지내던 분들이 지원해주셔서 무척 고마웠어요. 

2
앨범 타이틀이 ‘이주영’이에요.

보는 분들이 재밌으셨으면 해서요. ‘뭐야, 왜 제목이 자기 이름이야? 재밌네.’ 하고 풋 웃으셨으면 해요. 저한텐 웃기는 게 아주 중요해요. 


사람들이 봤을 때 ‘저 사람, 뭐 이렇게 자아가 충만해?’ 하는 생각이 들면 웃기잖아요. 제가 숨겨둔 뜻을 아는 분은 많지 않지만요.

3
앨범은 얼마 동안 작업하셨나요.

최근 10년 정도 작업한 걸 모았어요. 앨범을 안 내서 곡이 쌓여 있었기 때문에 10년 전 곡도 있고, 1년 전 곡도 있고 섞여 있어요. 

4
음악으로 운동을 한다니 멋지네요.
언제부터 사회운동에
관심을 가지셨나요.

2000년에 여성주의를 말하는 ‘무슨연구소’라는 밴드를 결성했어요. 여성문화제, 월경 페스티벌 같은 데 나가면서 사회운동에 발을 들이기 시작했어요. 


안티 미스코리아, 군 가산제 반대, 여아 성 감별 반대를 주제로 노래를 만들었어요. ‘변 선생’이라고 거리의 바바리 맨들을 겨냥한 과격한 노래도 있고요. 


20대 때 페미니스트로 활동하면서 지금까지 쭉 이어져왔네요. 말할 기회가 없었지만 저는 페미니스트예요. 제 자랑스러운 정체성 중 하나죠. 

5
‘클럽 빵’에서 15년 동안
공연하셨잖아요.
기억에 남는 날이 있나요.

2005년에서 2010년 사이가 붐이었는지 빈자리가 없을 만큼 사람이 많았죠. 그때 ‘짜증이 나’라고 후렴구를 여럿이 같이 부를 수 있는 곡을 할 때였는데, 관객한테 같이 부르자고 했더니 함께 불러주신 거예요. 


너무 좋아서 “연예인 된 거 같아요!” 하고 외치는 제 모습이 담긴 영상이 있는데, 무척 행복하게 음악을 한 때로 기억에 남아 있어요.

6
6월 27일에
첫 쇼케이스를 열잖아요.
조금 귀띔해줄 수 있나요.

추첨 이벤트를 해서 감사의 백팔 배 방석이나 수제 마스크를 드릴까 해요.(웃음) 뭘 드릴지 계속 고민하고 있어요. 선물은 감사의 표현이고 1집 전곡을 밴드로 들려드릴 수 있어서 기대돼요. 연륜이 쌓인 세션들과 함께하니 관객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