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빅이슈코리아

치타 엄마로 '역대급 쎈캐' 보여준다는 이 배우는?

초미의 만남, 영화 '초미의 관심사' 조민수 배우

8,2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 ‘초미의 관심사’의 예고편이 공개됐을 때 대중의 반응은 즉각적이었다. “헐, 누가 조민수랑 치타 돈을 들고 튀어. 걔 어뜩해… 덜덜덜.” 


누가 봐도 ‘쎈 언니’ 두 사람이 내 돈을 들고 사라진 딸이자 동생을 찾아 이태원 일대를 누비는 이 로드무비에서 엄마와 순덕을 연기한 배우는 조민수와 김은영이다. 


이태원이라는 배경 아래 불편한 유머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장면 하나 없이 그저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초미의 관심사'의 멋진 배우들을 만났다. 


1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는
어떻게 출연하게 됐나.

대본도 안 보고 출연을 결정했다. 기존 영화인과 새로운 얼굴들이 모여서 만드는 영화라는 사실이 신선해서 좋다 싶었다. 


그리고 배급을 하는 레진엔터테인먼트의 변승민 대표가 영화 '마녀'에 나를 추천한 사람이다. 이번에도 ‘같이 하자.’고 하길래 결정한 거다.  ‘그래, 당신 믿고 같이 할게.’ 하는.

2
딸 유리를 찾으러 가던 중
고시원 총무가 “유리는 여성스러운데 아줌마는 전혀 아닌데, 엄마 맞냐?” 라고 하자 “여성스러운 게 뭔데?” 하고 일갈한다.

‘마녀’에서도 아주 센 역할을 했지만, 지금 시대적으로 그런 역할이 많아지는 것 같다. ‘초미의 관심사’에서 이 엄마는 여성스럽고 엄마답다고 생각하는 기존의 이미지가 없다.

3
영화에서 사랑스럽고 따뜻한
인물이란 생각이 들었다.

내가 이 영화를 소개할 때 ‘<킬 빌>은 칼로 다 죽이는데 이 엄마는 입으로 다 죽인다.’라고 표현했다. 영화에는 안 나오지만 엄마를 연기할 때에는 담배 피우는 장면에서 재떨이를 가지고 다녔다. 


거칠어 보이지만 길에 꽁초 하나 안 버린다. 나름대로 아픈 사연도 있는데 그 부분을 관객이 느꼈으면 좋겠다. 

4
영화 스틸이 공개되고
“헐, 누가 저 두 사람(조민수와 치타) 돈을 떼먹고 도망가, 걔 큰일 났다.”는 반응이 많았다.

센 역할들을 연기하는 것도 재미있고, 여성 캐릭터가 이 정도는 확장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 많은 역할이 나오길 바라고. 일단 나도 편하다. 사람들이 날 안 건드린다.(웃음)

5
언제부턴가 독립영화계에
배우 조민수의 이름이 자주 보인다.

우리가 접할 수 있는 영화가 점점 한쪽으로 편향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독립영화라는 구조를 아예 모르고 살다가 세월호 이야기를 그린 단편영화 '미행'에 참여하게 됐다.


깊이 있는 이야기를 작게 하는 영화가 있다는 걸 그때 알게 됐고, 이런 영화가 늘어나야 나도 연기를 오래 할 수 있겠구나 싶어서 참여하게 됐다.

6
'마녀'의 닥터 백도 원래 남자 배우의 배역이었는데 조민수가 맡으면서 여자 배역으로 변경됐다.

이럴 땐 사명감이 생긴다. 그래, 내가 잘해서 여자도 이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자 싶어서 더 신경 써서 재미있게 했다. 

7
관객에게 하고 싶은 말은.

돈 내고 보러 와주시는 분들에게 뭘 요구할 순 없는데.(웃음) 그냥 편하게 한국에서도 이런 영화가 나왔구나 하면서 봐주시면 좋겠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