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빅이슈코리아

번역마다 다른 작은 아씨들, 출판사별 차이점은?

3권 3색의 매력을 비교해봤다.

6,5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루이자 메이 올컷의 '작은 아씨들'은 미국에서 1868년 출간됐다. 이후 지금까지도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소설이다. 아주 많은 소녀들이 이 책을 접했을 것이고, 나 역시 두꺼운 명작선에서 이 책을 가장 먼저 뽑아들었다.

열공

그리고 가난한 집 소녀가 펼친 책의 문장은 "가난한 건 정말 싫어!"였다. 가난한 크리스마스가 지긋지긋하다며 투덜대는 서양의 네 자매 이야기는 바로 나를 사로잡았다. 

한국에서도 <작은 아씨들>은 서로 다른 번역본으로 다양한 판본과 디자인으로 출판되었다. 번역자 역시 출판사마다 다르지만, 이 콘텐츠에서는 세 권의 책만 비교해보기로 한다.

1. 역자 공보경, 윌북

표지 디자인은 선물포장지처럼 예쁘다. 이 책을 고른 이유는 젊은 여성 번역자가 현대적 언어로 번역하였다는 출판사의 설명 때문이다.

역자 서현정, 위즈덤하우스

이 책은 온전히 표지 때문에 골랐다. 만화가 박희정이 표지를 그려 마치 소설을 만화책으로 재편한 것 같은 착각을 준다.

역자 황소연, 비룡소

현재 20,30대가 된 독자들이 어린 시절 <작은 아씨들>을 읽었다면 아마도 이 버전의 책일 가능성이 높기에 선택했다.

가난한 거 진짜 싫어!
앞서 설명한 말이다. 직설적인 조가 했을 법한 말이라고 생각했는데, 웬걸, 실제로는 메그가 낡은 드레스를 내려다보며 한 말이다.

이 말은 세 출판사마다 다르게 번역했다.
위즈덤하우스
위즈덤하우스
가난한 거 진짜 싫어!
윌북
윌북
가난은 정말 끔찍해!
비룡소
비룡소
가난한 건 정말 싫어!
어머니가 딸에게 해주는 조언

위즈덤하우스와 윌북이 칭찬을 받아들이는 나의 주체성을 강조했다면 비룡소늩 예쁜만큼 겸손해야 한다고 표현한다.

또한 여자가 좋은 남자에게 선택받고 사랑받는 것이 최고의 행복이라고 설명한 엄마의 말도 다르다. 윌북만 '행복 중 하나'라고 번역했다.

그 외
비룡소

윌북에 비해 네 자매를 좀 더 자기 자신다운 사람으로 번역하려 노력한 것이 역력하다. 자매들의 모습은 어린이처럼 표현했다.

위즈덤하우스

메그와 조는 어른스러운 언어를 사용한다. 에이미 또한 어리광이 심한 막냇동생이 아닌 자기 표현 확실하고 표현이 센 어린이다.

윌북

어른의 시선에서 바라본 네 자매가 아니라 메그, 조, 베스, 에이미 모두 각자 스스로의 내면을 바라보고 표현하는 여성으로 그려진다. 

옳다구나!

또다른 '작은 아씨들'을 읽어가며 소녀들을 바라보는 나의 시선이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확인하는 것도 재미있는 일이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