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비마이펫

고양이가 '집사는 아기 고양이!'라고 생각할 때 행동?

고양이가 집사를 아기 고양이라고 생각할 때 보이는 행동들

24,0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양이의 성격에 따라서는

집사를 엄마 고양이처럼 따르는

고양이가 있는 반면,


반대로 집사를 아기 고양이라고

생각하는 고양이도 있어요!


ฅ^._.^ฅ

베개가 좋아

내 집사는 내가 지킨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4
집사를 아이라고 생각할 때의 행동

집사가 '아기 고양이'라고 생각하는 고양이는 어떤 행동을 보여줄까?


1. 그루밍을 자주 해준다

만약 고양이에게 매일 그루밍을 받고 있다면? 고양이가 당신을 어린 아이라 생각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어미 고양이는 아기 고양이의 청결이나 배설 활동을 돕기 위해 매일 그루밍을 해준다.

마찬가지로 집사 역시 어린아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고양이의 세계에서는 일반적으로 서열이 높은 쪽이 낮은 고양이에게 그루밍을 해주기 때문이다.

2. 화장실에 따라 들어온다

종종 화장실까지 따라 들어오거나, 화장실 문 앞을 지키고 있는 고양이가 있다.

화장실은 고양이에게 위험한 물이 있는 곳이기 때문에 애타게 울면서 걱정하는 것이다.

특히 반신욕을 할 때에는 물에 빠진 것은 아닌지 안절부절못하기도 한다.


3. 몸을 체온으로 데워준다

고양이가 집사 신체에 몸을 붙이고 자는 것은 체온 유지를 시켜 주려는 행동일 수 있다.

아기 고양이는 체온 조절이 서툴기 때문에 엄마 고양이의 품에서 체온을 유지한다.

이처럼 고양이 역시 집사가 추워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는 행동일 수 있다.

(또는 자신이 추워서일 수도ㅎㅎ)


4. 늘 지켜주려 한다

원래 애교가 많아 집사를 졸졸 쫓아다니는 고양이가 있는가 하면, 집사를 지켜주려고 하는 고양이도 있다.

방마다 쫓아다니며 집사를 관찰하는 행동 역시 이 때문일 수 있다.

든든한 보디가드가 따로 없다.


5. 잔소리를 한다

고양이가 잔소리를 한다고?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집사들은 공감할 것이다.

고양이가 얼마나 시끄러운 잔소리꾼 인지! 쉴 새 없이 쫓아다니며 야옹 야옹 잔소리를 하곤 한다.

특히 늦게 집에 들어온 날에는 현관에서부터 방까지 졸졸 따라다니며 잔소리를 하곤 한다.

고양이는 시간을 인지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보다 늦은 집사의 귀가 시간이나 기상 시간을 인지할 수 있다.


6. 함께 자는 척을 한다

집사와 친밀도가 높은 고양이라면 집사가 잠을 잘 때 함께 자는 척을 해주는 경우가 있다.

아직 졸리지 않지만 집사가 잠이 드는 것을 확인하고 다시 이불 밖으로 나가는 것이다.

집사가 잠들 때까지 지켜봐 주면서 안전하게 잘 자는지 확인하는 행동이라 할 수 있다.


비마이펫 에디터's PICK!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