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신규 확진 또 600명대..'4차 유행' 본격화 우려에 거리두기 연장

전날(677명)보다 63명 줄었지만,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는 더 높은 상황이다

8,8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11일 신규 확진자 수가 614명을 기록했다.

전날(677명)보다는 63명 줄었지만,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는 더 높은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은 이날 0시 기준 누적 환진자가 10만9559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176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1%다.

이에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연장했다.

또 수도권과 부산 등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에는 영업금지 조치를 내렸다.

'4차 유행' 우려 커졌다

최근 서울 등 수도권뿐만 아니라 부산, 전북 충남, 경남 등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미 '4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주요 발병은 학원, 교회, 사우나 등 일상 공간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신규 감염 사례로는 서울 성북구 사우나에서 누적 16명, 경기 고양시 실용음악학원에서 19명, 적분 익산시 가족 교회에서 17명 등이 있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 중에서는 부산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가 362명, 대전 동구·중구 학원 관련 확진자가 92명, 충남 당진시 교회 관련 확진자가 50명으로 각각 늘었다.

비록 확진자는 677명에서 614명으로 줄었지만,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는 더 높아졌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2만2902건으로, 직전일(4만7517건)보다 2만4615건 적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2.68%(2만2천902명 중 614명)로, 직전일 1.42%(4만7천517명 중 677명)보다 대폭 상승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거리두기 유지 방침이 발표된 지난 9일 브리핑에서 "4차 유행에 진입하는 초기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일상의 거의 모든 공간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완전히 안전한 곳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한 바 있다.

거리두기 연장, 유흥시설 금지

정부는 이에 현행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거리두기를 내달 2일까지 3주간 연장하면서,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에 대한 영업금지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서 룸살롱, 클럽, 나이트 등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헌팅포차, 감성주점, 콜라텍, 무도장, 홀덤펍 등 유흥시설의 영업이 금지된다.

지난해 말 도입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도 같은 기간만큼 연장했다. 동거 가족과 직계 가족, 상견례, 영유아를 포함한 모임은 지금처럼 8인까지 허용된다.

수도권 내 식당과 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적용 중인 운영시간 제한은 밤 10시로 그대로 유지하되, 상황이 악화할 경우 언제든지 밤 9시까지 1시간 앞당기기로 했다.

또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는 시식·시음·견본품 사용은 물론 고객 휴식공간 이용 역시 금지된다.

이밖에 2단계 하의 각종 제한은 그대로 유지된다.

결혼식·장례식 등에는 100명 미만으로만 참석이 가능하다.

전시·박람회나 국제회의의 경우 100인 미만 기준이 적용되지 않지만 시설 면적 4㎡(약 1.2평)당 1명으로 참여 인원이 제한된다.

영화관과 공연장에서는 일행 외에는 좌석을 한 칸 띄어 앉아야 한다.

스포츠 경기는 수용 가능 인원의 10% 이내, 종교시설은 좌석 수의 20% 이내로 인원이 각각 제한된다.

한편 이날 서울 강남의 불법 유흥업소에서 수백 명이 무더기 적발되기도 했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 25분께 강남역 인근 역삼동의 한 무허가 클럽에서 직원과 손님 등 200여명을 적발하고 업주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이 업소는 음향기기와 특수조명을 설치하는 등 클럽 형태로 운영됐고, 손님들이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 등 세부 방역 수칙도 지키지 않은 정황이 포착됐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