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일본, 중국에 코로나19 '항문 검사' 중단 요구

광범위한 코로나19 확산세를 잠재우는 데 성공한 중국은 지난 1월부터 항문을 이용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7,0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중국 일부 도시에선 "감염자의 격리 비율을 높일 수 있다"는 이유로 항문 검사를 하고 있다

출처Getty Images

일본 정부가 1일 중국에게 일본인을 상대로 항문을 이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당국은 몇몇 당사자가 "심리적 고통"을 호소했다고 말했다.

광범위한 코로나19 확산세를 잠재우는 데 성공한 중국은 지난 1월부터 일부 도시에서 항문을 이용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기존의 코로나 진단검사는 입 안이나 코 속에 면봉을 넣어 표본을 채취하면 됐지만, 항문 검사는 하의를 탈의한 상태에서 항문에 3cm에서 5cm 사이 길이의 면봉을 넣고 돌린다.

지난주 미국 외교관들에게도 항문 검사를 요구했다는 미 언론의 보도가 있었지만, 당국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중국 내 일본대사관에 항문 검사로 인한 심각한 심리적 고통을 겪고 있다는 의견이 접수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얼마나 많은 일본인이 항문 검사 대상이 됐는지는 모른다고 말하며 "중국 외에 전 세계에서 이런 검사를 한다고 알려진 나라는 없다"고 설명했다.

가토 장관은 또 일본 대사관을 통해 중국에 문의했지만, 아직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도 말했다.

중국은 몇몇 도시를 중심으로 "감염자의 격리 비율을 높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 항문 검사를 하고 있다.

도입 당시 중국 관영 언론은 이 방식이 코나 입을 통한 기존의 진단검사보다 매우 비효율적이며 "전문가들 사이에서 논란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