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핏빛 홍수로 뒤덮인 인도네시아의 한 마을

폭우로 불어난 물에 바틱 공장의 염료가 뒤섞였다.

20,96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날 소셜미디어에는 붉은 물에 잠긴 마을 사진과 영상 수천 개가 올라왔다

출처Reuters

인도네시아의 한 마을에서 홍수가 바틱 공장을 강타하면서 마을 전체가 붉은 물로 뒤덮였다.

6일(현지시간) 자바섬의 젠곳 마을이 핏빛 물에 잠겼다. 폭우로 불어난 물에 바틱 공장의 염료가 뒤섞였기 때문이다. 이 마을은 전통 밀랍과 염료를 이용한 바틱 직물로 유명한 곳이다.

이날 소셜 미디어에는 붉은 물에 잠긴 마을 사진과 영상 수천 개가 올라왔다. 해당 지역 재난관리부는 이 사진들이 진짜라고 확인했다.

지역 관계자인 디마스 아르가 유다는 로이터에 "바틱 염료 때문에 붉은 홍수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비가 더 오면 점점 묽어질 것입니다."

바틱 염료가 섞여 핏빛으로 변한 인도네시아 자바섬 젠곳 마을의 모습

출처Reuters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인도네시아의 페칼롱안 강도 비와 바틱 공장에서 쓰이는 염료 때문에 초록빛으로 물든 바 있다.

올해 초 수도 자카르타에서 발생한 폭우로 최소 43명이 숨지는 등 인도네시아에서는 홍수가 빈번히 발생한다.

이에 인도네시아 당국은 지난 2013년부터 홍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다가오는 구름이 큰비를 내리지 않도록 미리 비를 내리게 하는 '인공강우'를 실시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홍수가 빈번히 발생한다

출처AFP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