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수능이 끝나도 여전히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이유

수능이 끝나면 코로나19로 그동안 미뤄졌던 대학별 수시전형 논술과 면접고사와 정시전형이 줄줄이 시작된다.

1,2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3일 코로나19 확진자는 540명으로 하루 전 511명보다 29명 늘어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출처BBC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3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졌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540명으로, 이틀 연속 500명대로 올라섰다.

이 가운데 대전에서는 전날 수능 감독관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접촉 의심 감독관 등이 긴급 교체되는 일이 발생했지만, 수능은 진행됐다.

수능 당일 확진 판정을 받고 시험을 치른 학생도 나왔다.

수능이 끝나면 코로나19로 그동안 미뤄졌던 대학별 수시전형 논술과 면접고사와 정시전형이 줄줄이 시작된다.

대학별 면접과 논술고사는 일부 비대면 형식으로 바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예년처럼 수능이 끝난 학생들이 모여 식사를 하거나 PC방, 노래방 등을 찾을 경우 코로나 확산 위험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수능 풍경...확진자도 시험

예년에는 새벽부터 가족, 친구들이 수험생에게 따뜻한 음료와 핫팩 등을 나눠주며 응원하는 모습이 자주 보였다.

하지만 올해는 다소 썰렁한 모습이다.

정부와 지자체가 수능 당일 응원과 교문 앞 대기 등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시는 전날 수능 날 시험장 앞 응원 행사를 금지했다.

모든 수험생은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시험장에 도착해 발열 체크부터 받았다.

시험실 책상에는 방역을 위해 가로 60㎝·높이 45㎝ 크기의 불투명한 가림막이 설치됐다.

한편 경찰청은 3일 수능과 관련한 112신고를 전국에서 총 620건 접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중 총 217건의 편의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유형별로는 시험장 태워주기 176건, 시험장 착오 수송 17건, 단순 편의 제공 12건, 수험표 찾아주기 10건, 환자 수송 2건이다.

일부 수험생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 등에서 시험에 응시했다.

서울시는 이날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수능 당일 새벽 확진된 수험생 1명을 포함한 확진자 수험생 16명이 현재 서울의료원과 남산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치렀다고 발표했다.

수능 이후의 집단감염 위험

각종 기업이 수험생에게 초점을 맞춰 각종 마케팅 이벤트를 쏟아내는 가운데, 수능 이후 확진자가 증가할 우려도 늘고 있다.

전국에서 49만여 명이 치르는 수능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일찍이 지적한 밀집·밀접·밀폐, 이른바 '3밀'이 조성되는 고위험 환경이기 때문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3일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수험생들에게 시험 이후에도 방역수칙을 지켜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손 반장은 "오늘 같은 날은 수능이 끝난 학생뿐 아니라 학부모도 함께 식당에서 외식하거나 하는 계획을 갖고 있는 분들도 있겠지만, 밀폐된 환경은 위험하다는 것을 감안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외출과 모임을 자제하는 것으로 협조해달라"고도 당부했다.

방역당국과 교육부는 수능 이후 이어지는 대학별 고사 등을 대비해 오는 22일까지 '대학별 평가 집중 관리기간'으로 지정해 대응할 예정이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수능 이후 학생들에 대한 대책은 교욱부에서 22일까지 대입시험 관련 집중 관리기간으로 지정해 수험생과 지역사회 감염 위험을 최소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며 "수능 직후 학생들이 많이 갈 수 있는 시설들, 대학 주위 카페나 수험장에 대한 방역 방안을 수립하고 시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이틀 연속 500명대

(사진: 3일 누적 확진자는 3만5703명으로 늘었다)

한편 3일 코로나19 확진자는 540명으로 하루 전 511명보다 29명 늘어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3만5703명으로 늘었다.

지난 2∼3월 1차 대유행은 대구·경북, 8∼9월 2차 유행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각각 발생했으나 이번 3차 대유행은 수도권에서 시작해 곳곳으로 퍼지면서 전국화 양상을 띠고 있다.

현재 수도권에는 거리두기 2단계에 더해 사우나·한증막·줌바·에어로빅 등에 대한 추가 방역 조치를 도입한 이른바 '2+α'가 시행 중이다.

비수도권의 경우 1.5단계가 일괄 적용 중인 가운데 광역단체 중 부산과 광주가 자체적으로 2단계로 격상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손 반장은 3일 브리핑에서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주민 이동량 감소 효과가 실제 환자 감소로 나타나지는 않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2단계 격상 효과는 금주 주말 정도에 나타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