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사라 풀러가 여성 최초로 대학 미식축구 최상위리그 경기에 출전했다

밴더빌트대의 풀러(21)는 28일 열린 미주리 대학과의 경기에 키커로 나섰다.

3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학 미식축구 '파워 파이브' 경기에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출전한 새러 풀러가 착용한 헬멧

출처Reuters

사라 풀러가 여자선수로는 처음으로 '파워파이브'라고 불리는 미국 대학 미식축구 최상위리그 경기에 출전했다.

밴더빌트대 소속의 풀러(21)는 28일 현지시간 미주리주 컬럼비아에서 열린 미주리 대학과의 경기에 키커로 나섰다.

그는 "다른 여성들에게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며 경기후 소감을 밝혔다.

풀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팀의 많은 선수가 자가격리중인 상황에서 출전이 결정됐다.

비록 밴더빌트대는 이날 경기에서 0-41로 패했지만, 그는 '소녀처럼 플레이하라(Play Like A Girl)'라는 문구가 적힌 헬멧을 쓰고 출전해 주목받았다. '소녀처럼 플레이하라'는 여성의 스포츠 참여를 돕는 NGO단체의 이름이다.

사우스이스턴 컨퍼런스(SEC) 협회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고 트윗하며, 후반전 킥오프를 하는 풀러의 경기 영상을 올렸다.

HISTORY MADE 👏@VandyFootball’s Sarah Fuller is the first woman in college football history to play in a Power 5 game. pic.twitter.com/zhSaLqa3Bg

— SEC Network (@SECNetwork) November 28, 2020

일부 소셜미디어에서는 그의 다소 짧은 킥을 비판하는 글도 있었다. 하지만 밴더빌트 코치 데릭 매이슨은 짧은 킥은 리턴을 막기위해 의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파워파이브'란 SEC를 포함해 빅텐, 빅12 등 5개의 컨퍼런스 풋볼 리그를 지칭한다. 특히 14개 대학팀이 경쟁하는 SEC의 인기는 다른 프로 스포츠만큼이나 높다.

대학 풋볼에서 여성 선수가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2003년 웨스트 알라바마의 토냐 버틀러는 하위 리그인 디비전1에 출전해 필드킥으로 득점한 바 있다.

한편, 풀러는 미식축구뿐만 아니라 밴더빌트대 여자축구팀의 주전 골키퍼로도 활약하고 있다.

여성 테니스 전설 빌리 진 킹도 이날 풀러의 출전 소식을 트위터로 전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