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부정적 리조트 이용후기 쓴 미국인, 태국서 징역형 피해

태국에선 명예훼손으로 2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5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꼬창섬은 태국에서 관광지로 유명하다

출처Getty Images

여행 전문사이트에 부정적인 내용의 리조트 이용 후기를 올렸다가 태국에서 체포된 미국 남성이 징역형을 피하게 됐다.

태국에서 근무 중인 웨슬리 반스(37)는 꼬창섬의 '시뷰리조트(Sea View Resort)'가 "현대판 노예"로 운영되고 있다는 내용의 후기를 여행 전문 사이트인 트립어드바이저를 포함해 여러 전문사이트에 남겼다.

반스는 명예훼손으로 체포됐다가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경찰은 반스와 시뷰리조트가 최근 합의했다고 밝혔다.

꼬창섬 경찰 서장인 키티 말레환 대령은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양측이 경찰 입회하에 만났다고 설명했다.

합의안에는 반스가 해당 호텔과 태국 관광부에 공식으로 사과할 것과 태국 주재 미국 대사관에도 이 일을 알리는 것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은 반스가 합의 사항을 다 이행하면 명예회손 고소를 취하하겠다고 말했다.

반스는 중재 회의가 열리기 직전 로이터 통신에 "모두를 위해 이번 사건을 끝내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태국에서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되면 그는 2년 이하의 징역을 선고받을 수 있다.

'악의적으로 꾸며낸 후기'

올해 초 벌어진 이번 사건은 반스가 호텔 레스토랑에서 식사하면서 자신이 직접 가져온 술을 마시고 싶다며 벌어진 말다툼에서 시작됐다.

호텔은 성명을 통해 반스가 콜키지 비용을 내지 않겠다고 거부하다가 "소동을 일으켰다"며, 결국 매니저가 나서 콜키지 비용을 면제해줬다고 말했다.

이후 반스는 이 호텔에 대한 부정적인 후기를 여럿 남겼고, 호텔은 그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시뷰리조트는 반스의 온라인 후기가 "악의적이고 가짜"라며 그가 후기를 "반복적으로 올렸다"고 주장했다.

반스는 지난 6월 트립어드바이저에 올린 후기에 "현대판 노예"라는 표현을 썼다. 그는 BBC에 이 후기는 나중에 사이트의 지침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삭제됐다고 해명했다.

반스는 또한 이번 일로 해고당했다며, 해당 사건이 크게 알려져 앞으로 취직이 어려워지는 것은 아닌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시뷰리조트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반스의 후기 때문에 예약이 취소되고 직원 처우에 대한 문의를 받았다고 호텔 상황을 설명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