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김정은 '대단히 미안'..북한 통지문 내용은?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통지문을 보내왔다.

3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공무원의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사과를 표하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왔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보낸 통지문을 공개했다.

조선노동당 명의의 통지문에는 "김정은 동지는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하라고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군 당국은 지난 22일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47)씨가 북방한계선(NLL) 북측 등산곶 일대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숨졌으며, 북한군이 시신을 불태웠다고 24일 밝혔다.

통지문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2일 저녁에 황해남도 강령군 금동리 연안 수역에서 정체불명의 인원 한 명이 북측 영해 깊이 불법 침입했다가 군인들에 의해 사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피격 사실을 인정했다.

통지문은 또 북측 경비담당 부대가 어로 부업선으로 부터 정체 불명의 남자 1명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밝혔다.

또한 강령반도 앞 북측 연안에 부유물을 타고 불법 침입한 자에게 80m 접근해 신분 확인을 요구했으나, 한두 번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얼버무린 뒤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게 북한의 설명이다.

한편, 통지문에는 국방부의 반응에 대한 내용도 담겼다.

북한은 "귀측 군부가 무슨 근거로 단속 과정에 대한 해명 요구 없이 일방적 억측으로 만행, 응분의 댓가 같은 불경스럽고 대결적 색채의 표현을 쓰는지 커다란 유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지도부는 이와 같은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하여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북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욱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 대책을 강구할 데 대하여 거듭 강조하였다"고 전했다.

서 실장은 이와 같은 통지문을 발표하면서 "(북한이) 최근 적게나마 쌓아온 남북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최근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간의 친서를 주고받은 사실이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친서에서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어려움과 현재 처한 난관들이 극복되면서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기대 내용들이 담겨있었다"고 했다.

청와대 입장은?

앞서 24일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발표문을 내놓고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사태를 '총격살해 및 시신훼손의 반인륜적 행위'로 규정하고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에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인지한 시점과 관련해 "22일 오후 10시 30분 첩보를 입수하고 관계 장관회의를 소집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첫 보고가 이뤄진 시점과 관련해서는 "첫 첩보 입수 당시 신빙성 있는 것으로 보기 어려웠다. (대통령에 대한) 첫 보고는 23일 오전 8시 30분에 대면으로 이뤄졌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A씨가 피격돼 숨진 뒤 북한이 그의 시신을 불태우기까지 했다는 첩보 내용을 대면으로 보고받은 뒤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라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말했다고 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북한 당국은 책임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공식 석상 선 문 대통령...어떤 발언 했나?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인 오늘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참여했다.

앞서 연평도 공무원 사망 소식이 전해졌던만큼 이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지 관심이 쏠렸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경계태세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지만, 총격 사건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태세를 갖춰야, 평화를 만들고, 지키고, 키울 수 있다"면서 "정부와 군은 경계태세와 대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고 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