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코로나19: 비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27일까지 연장

'안심하기에는 아직 위험한 요소가 여럿 존재한다.'

3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발표하고 있다

정부가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1주일 더 연장키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안심하기에는 아직 위험한 요소가 여럿 존재한다"며 거리두기 연장 방침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최근 1주일간 비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0∼40명대를 유지하며 전반적으로 확산세가 진정된 것으로 보이지만, 다수 시·도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있고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의 비율도 높아 "지역사회의 잠복 감염이 상존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추석 연휴가 일주일 밖에 남지 않았다며 "1주간의 거리두기 완화가 가져올 이득보다는 거리두기 혼선과 유행 확산의 위험성만 더 높일 가능성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비수도권에 대한 2단계 조치를 연장함에 따라 유흥주점과 콜라텍 등 '고위험시설' 11종에 대한 운영 중단 조치 등도 그대로 유지된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임도 금지된다.

수도권의 경우, 2단계 조치가 이미 27일까지로 연장돼 있는 상태다.

방역 당국은 관계 부처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금주 중 추석 특별방역기간 관련 세부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82명 발생했다. 지난달 13일 이후 38일 만에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5명 증가했다. 현재 누적 사망자는 총 383명(치명율 1.67%)이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