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전기 파리채로 파리 잡다 집 불태운 프랑스 할아버지

저녁 식사를 즐기려 했지만, 파리 한 마리가 윙윙거리며 방해를 했다.

39,6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Stock photo of a fly

출처Getty Images

프랑스에서 파리를 잡으려던 80대 할아버지가 집의 일부를 불태우고 말았다.

지난 4일 프랑스 남서부 도르도뉴에서 저녁 식사를 즐기려던 할아버지 주변에 파리 한 마리가 윙윙거리며 날기 시작했다.

짜증이 난 할아버지는는 파리를 잡기 위해 벌레 전기충격기를 꺼내 파리에게 휘둘렀다.

하지만 이 집에서는 가스가 새고 있었다.

벌레 전기충격기와 가스의 반응으로 폭발이 일어나 부엌이 날아갔고 지붕도 일부 망가졌다.

할아버지는 손에만 화상을 입고 다행히 집을 빠져나와 큰 부상은 피했다.

가족들이 집을 수리하는 동안 그는 지역 캠핑 단지에서 지내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파리의 운명은 알 수 없다고 현지 매체 수드 외스트는 전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