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미 법무부 '예일대, 대입서 아시아계와 백인 차별했다'

예일대 측은 이런 혐의를 강하게 거부했다.

1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예일대 전경

출처EPA

미정부가 예일대가 입시에서 백인과 아시아계 미국인 지원자들을 차별했다고 말했다.

미 법무부는 2년간 조사한 결과 예일대가 학부 입학 과정에서 민권법을 위반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13일 발표했다.

법무부는 예일대가 보완 조처를 하지 않을 경우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이른바 미국의 '소수집단 우대정책 (affirmative action)'에 강한 반대 입장을 표해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내세운 이 정책은 특히 히스패닉계나 아프리카계 미국인 등 가려져 있던 소수민족의 입학 허가를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과거 미대법원은 연방정부 보조금을 받는 대학이 입시에 인종을 하나의 판단 요소로 제한적으로 고려할 수 있다는 결정을 내렸지만, 법무부는 예일대의 인종 기준이 "전혀 제한적이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법무부는 "예일대는 입학 절차 여러 단계에서 인종을 고려했고, 그 결과 인종이 지원자의 입학 가능성에 미치는 영향이 배가됐다"고 강조했다.

예일대 측은 이런 혐의를 강하게 거부했다.

법무부가 요청한 정보를 모두 제공하기 전에 관련 보고서가 나왔다는 것이다.

예일대는 성명에서 "만약 법무부가 정보를 온전히 받아 공평하게 평가했다면, 예일대의 관행이 수십 년 동안 이어진 대법원 판례를 완전히 준수한다는 결론을 내렸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학 측은 입시에 여러 가지 요인을 고려한다며 "이런 무익하고 성급한 기반에 근거해 절차를 변경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하버드대는 입학전형에서 아시아계를 차별했다는 혐의로 지난해 소송을 당했다. 1심에서는 무혐의가 나왔지만,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