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폭발사고에 격분... 베이루트 시내서 다시 '반정부 시위' 발생

도시 중심부가 폐허가 된 베이루트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레바논 보안병력과 충돌했다.

3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베이루트의 의회 인근에서 모인 시위대

출처Reuters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6일 반정부 시위대가 레바논 보안병력과 충돌했다.

의회 인근에 모인 수십 명에게 최루탄이 투척됐다.

시위대는 지난 4일 발생한 폭발에 격분했다. 정부 관계자는 2013년부터 위험하게 방치된 질산암모늄 2750톤으로 인해 폭발이 발생했다고 한다.

반면 레바논 현지 주민들은 정부의 직무 태만이 폭발 사고로 이어졌다고 말한다. 폭발로 최소 137명이 사망하고 5000명가량이 부상을 입었다.

레바논의 수도인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폭발로 인근 지역이 완전히 파괴됐다. 여전히 수십 명이 행방불명인 상태다.

보안병력이 시위대에게 최루탄을 투척했다

출처Reuters

시위대는 정부의 직무 태만과 부패, 관리 소홀이 이번 폭발을 야기했다고 비난했다

출처Reuters

레바논 국영통신사는 이번주 정부가 발표한 조사의 일환으로 16명이 구속됐다고 말했다.

폭발 사건 이후 두 명의 관계자가 사임했다. 마르완 하마데 의원은 5일 사임하면서 이번 대재앙이 리더십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걸 보여줬다고 말했다. 주요르단 레바논 대사 트레이시 샤먼은 6일 사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6일 베이루트를 방문해 레바논 당국의 “심대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사건에 대한 국제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사이렌 소리, 텅 빈 건물과 거리의 도시

퀜틴 서머빌, BBC 뉴스, 베이루트

이 항구는 레바논과 전세계를 연결하는 생명줄이었다. 레바논이 소비하는 곡물의 80%가 여기를 통해 들어왔다. 아주 오래 전 지어진 곡물 창고들은 휘청거리고 있었다. 그 바로 뒤로 크게 흔들거리는 배 하나를 볼 수 있었다.

베이루트에 5년째 살고 있는데 이 모습은 내가 알고 있던 베이루트가 아니었다. 사이렌 소리와 텅 빈 건물과 거리의 도시가 됐다.

항구 바로 너머에 있는 제마이제를 보면 단 한 장의 유리도 남아있는 걸 볼 수가 없다. 지붕은 모두 송두리째 날아갔다. 친구들이 사는 아파트가 보인다. 이제는 뚜껑이 열려 하늘을 볼 수 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살던 지역이었지만 이젠 텅 비었다. 당분간 아무도 이곳에 돌아오지 않을 것이다.

이곳의 거리를 걸으면서 눈에 띄는 것은 보이는 모든 사람들이 손에 빗자루를 쥐고 있다는 것이다. 잔해를 청소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이는 정말 기술적으로 뒤떨어진 방식이다. 빗자루와 쓰레받기를 든 사람들이 도시 전체의 잔해를 청소하고 있는 것이다.

정말 절실하게 느껴지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살고 일하는 도시의 심장부에 그렇게 폭발력이 강한 물질을 두게 만든 범죄에 가까운 직무 태만과 아둔함이다.

당국은 이 화학물질이 위험하다는 경고를 받았고 베이루트와 레바논에게 큰 위험이 된다는 걸 알고 있었다.

질산암모늄은 어디서 왔나?

선박 관련 법률 문제를 다루는 웹사이트 ‘쉽어레스티드닷컴’에 따르면 문제의 질산암모늄은 조지아에서 모잠비크로 향하던 중 기술적 문제로 베이루트 항에 입항한 몰도바 국적선 로서스 호에서 나온 것이다.

로서스 호는 검사를 받은 후 출항이 금지됐으며 이후 소유주가 선박을 포기하면서 몇 가지 법적 문제를 야기했다.

화물에는 비료와 폭발물로 주로 사용되는 문제의 질산암모늄이 포함돼 있었다.

보고에 따르면 안전 문제로 선박에 있는 화물이 항구의 창고로 옮겨졌다. 이후 6 년동안 창고에 그대로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루트 항구의 최고 책임자와 통관 당국 최고 책임자는 사법부에 몇차례 항구의 안전을 위해 질산암모늄을 수출하거나 판매할 수 있도록 허가해줄 것을 요청했었다고 현지 언론에 말했다.

항구 총지배인 하산 코라이템은 법원이 처음에 질산암모늄을 창고에 보관하도록 명령했을 때 질산암모늄이 위험하다는 것은 알았지만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고 OTV에 말했다.

베이루트 폭발 피해 지역

출처BBC

생존자를 더 찾을 수 있을 가능성은?

구조대는 베이루트에서 생존자 수색을 계속하고 있으며 보안병력은 폭발 현장 주변을 봉쇄한 상태다.

폭발 이틀 후인 지난 6일 프랑스 구조대는 생존자를 더 찾을 수 있을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 구조대원은 마크롱 대통령에게 잔해 아래에 갇혀 있는 것으로 여겨지는 7~8명의 사람들을 찾을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베이루트의 병원들은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진료를 필요로 하고 있어 압박을 받고 있다. 하마드 하산 보건장관은 레바논의 의료 부문에 병실이 부족하며 치명적인 상태의 환자와 부상자들을 돌보는 데 필요한 장비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베이루트 시장 마르완 아부드는30만 명의 시민들이 노숙자가 됐다고 말했다.

레바논은 식량의 대부분을 수입한다. 항구에 보관 중이던 다량의 곡물들이 폭발로 파괴됐다. 이로 인해 앞으로 대규모 식량난이 우려되고 있다. 엄청난 파괴 규모로 항구의 앞날도 불투명하다.

베이루트의 시민들이 자진해서 잔해 정리에 나섰다

출처EPA

레바논이 사건 발생 전부터 위기 상태였다?

이번 재앙이 발생하기 전부터 레바논은 코로나19 감염의 증가로 고전하고 있었다.

또한 레바논은 1975~1990년의 내전 이후 최악의 경제위기를 맞고 있다. 반정부시위가 곳곳에서 벌어지는 등 이미 긴장은 고조된 상태다.

주민들은 매일 발생하는 정전과 식수의 부족, 제한적인 의료 서비스로 고통받고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