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영국 맥도날드 치킨 너겟에서 '마스크'가 나왔다

맥도날드는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1,3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LAURA ARBER

영국 맥도날드에서 주문한 치킨 너겟을 먹고 6살 아이가 질식할 뻔한 일이 발생했다. 아이의 어머니는 너겟에서 파란색 수술용 마스크가 들어있었다고 주장했다.

어머니 로라 아버(32)는 지난 4일 햄프셔주 알더쇼트 맥도날드에서 딸 메디를 위해 해피밀을 구입했다.

치킨 너겟을 먹다가 갑자기 숨을 못 쉬는 메디의 입에서 너겟을 꺼내자, 음식물엔 다른 물질이 들어있었다고 한다.

"그건 마스크였다. 완전히 너겟이랑 붙어있었다"

맥도날드는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버는 BBC와 인터뷰에서 "아이의 손가락을 입에 넣느라 아이가 아파했고, 파란색의 얼룩덜룩한 게 나왔다"고 말했다.

'역겹다'

아버는 "뭔지 정확히 알 수 없었지만, 너겟 상자를 보니 푸른 게 삐져나와 있었다"라고 했다.

또한 "마스크가 너겟이랑 완전히 붙어 있었는데 껌처럼 돼 있었다. 역겨웠다"라며 "만약 내가 그 방에 없었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아버는 자신과 딸은 평생 맥도날드를 쳐다도 보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해피밀이라고 쓰여 있다고 안전한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맥도날드는 식품 안전이 "우리에게 가장 중요하다"면서 "결함을 피하고자 엄격한 기준"에 따라 품질관리에 큰 중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맥도날드 대변인은 "사건을 인지하자마자 관련 공급업체와 전면적인 조사를 벌였고, 식당에서 관련 식품을 모두 빼도록 조처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해당 고객에게 전적으로 사과를 드리며, 그분들이 현재 고객 서비스팀과 협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