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스페인에서 성모 마리아 그림 '복원 대참사'가 발생했다

이전 모습을 알아볼 수 없는 상태가 됐다.

307,8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무리요의 원작 -> 첫 번째 수정-> 두 번째 수정

출처EUROPA PRESS

스페인에서 예술품 복원 과정에서 대참사가 일어났다.

문제의 그림은 바로크 시대 스페인 화가 바르톨로메 에스테반 무리요의 성모잉태화다.

스페인 발렌시아의 수집가는 자신이 가지고 있던 이 그림의 묵은 때를 벗겨내기 위해 아마추어 가구 복원업자에게 1200유로(165만원)를 지불했다.

그러나 두 차례에 걸친 시도에도 불구하고, 그림은 이전 모습을 알아볼 수 없는 형태가 됐다.

이 일은 스페인에서 있었던 또 다른 원작 훼손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

지난 2012년 한 노인이 스페인 사라고사 근처 성당에 있던 엘리아스 가르시아 마르티네스의 프레스코화를 복원한다고 나섰다.

하지만 그 결과, 원래 예수 그리스도 모습을 잃어버리게 됐고 복원된 그림은 '원숭이 예수'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엘리아스 가르시아 마르티네스의 프레스코화 원래 모습과 복원 후 모습

출처CENTRO DE ESTUDIOS BORJANOS

지난해에도 나바레의 한 교회에 있던 16세기 성 조지의 목각상이 복원중 플레이 모빌을 연상시키는 모습으로 바뀌는 일이 있었다.

성 조지 목각상 복원 전과 복원 후

출처ArtUs Restauración Patrimonio

스페인 현행법으론 관련 기술이 없어도 예술작품 복원에 참여하는 일을 막을 수 없다.

스페인의 복원·보존 전문가 협회(ACRE)는 성명을 내 법적 조치가 부족한 현실을 규탄하며 최근 사건은 "반달리즘(문화재 파괴) 행위라고 명명했다.

이어 "이러한 규제 부족은 우리가 문화유산을 보호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성명은 또 "최근 몇 년 동안 복원·복구전문가들은 기회가 없어 이민을 가거나 일을 놓아야 했다"라며 스페인에서 관련 직종이 실종 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