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최연소 노벨평화상 말랄라, 옥스퍼드대 졸업

말랄라는 정치, 철학, 경제학을 공부했다.

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족들과 졸업을 축하하고 있는 말랄라 유사프자이

출처@MALALA

최연소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인권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가 영국 옥스퍼드대 과정을 끝마쳤다.

그는 마지막 기말고사를 마친 뒤 "기쁨과 감사"를 표했다.

올해 22살인 말라라는 여성의 교육권을 주장해 온 인물이다.

11살 때 탈레반 극단주의자들 치하의 삶에 대해 익명의 일기를 쓴 뒤 하굣길에 탈레반 군인에게 머리와 목, 어깨에 총상을 입었다.

말라라는 치명상을 입었지만 회복했고, 이후 가족들과 영국 버밍엄으로 이주했다.

이후 말랄라는 옥스퍼드에서 정치, 철학, 경제학을 공부하기 시작했다.

말랄라는 트위터에 "앞으로 어떤 일이 있을진 알 수 없다"라며 "일단은 넷플릭스를 보고 독서와 수면을 할 것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Hard to express my joy and gratitude right now as I completed my Philosophy, Politics and Economics degree at Oxford. I don’t know what’s ahead. For now, it will be Netflix, reading and sleep. 😴 pic.twitter.com/AUxN55cUAf

— Malala (@Malala) June 19, 2020

2014년, 그는 17세의 나이로 최연소 노벨 평화상 수상자가 됐다.

말랄라는 자신이 학위를 마쳤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두 장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가족들과 졸업 케이크 앞에서 축하하는 사진과 대학에서 시험을 끝낸 학생들끼리 음식과 색종이를 뿌리는 '트래싱(trashing)'을 한 사진을 공개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