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미국 전역 휩쓴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서 불리는 이름들

그동안 수많은 흑인 남성과 여성들이 인종차별적 공권력 남용에 목숨을 잃었다.

2,5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지 플로이드, 브리오나 테일러, 아머드 알버리가 그려진 벽화

출처Getty Images

조지 플로이드만이 아니다. 그동안 수많은 흑인 남성과 여성들이 인종차별적 공권력 남용에 목숨을 잃었다.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목이 눌려 숨진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3주째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미국에서 비무장 흑인의 죽음을 둘러싼 논란은 끊이지 않고 반복돼 왔다.

2012년 플로리다주에서 자경단원 조지 짐머만이 편의점에서 간식을 사 집에 돌아가던 17세 흑인 소년 트레이본 마틴을 사살한 사건이 대표적이다.

이후 짐머만은 무죄 판결을 받았는데, 담당 배심원단 6명 중 5명이 백인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다.

플로이드 초상화 앞에서 사람들은 꽃과 편지로 그를 추모했다

출처Getty Images

2014년에는 미국 뉴욕 스태튼아일랜드에서 길을 가던 흑인 남성 에릭 가너가 경찰관에 의해 '목조르기'를 당해 사망했다. 당시 비무장 상태였던 그는, 바닥에서 "숨을 못 쉬겠다"라는 말을 정확히 11번 남긴 뒤 세상을 떠났다.

이 두 사건 이후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BLM·Black Lives Matter) 운동이 전국적인 지지도를 얻은 것도 이때부터다.

하지만 세상은 변하지 않았다. 2020년에도 사람들은 다시 거리로 나섰다.

이들 뿐만이 아니다. 지금까지 이름 모를 수많은 흑인 남성과 여성들이 미국 경찰의 인종차별적 공권력 남용에 목숨을 잃었다.

BabyNames.com은 메인 페이지에 목숨을 잃은 흑인들의 이름을 나열했다

2020년에만 해도 플로이드 외에도 응급의료요원이었던 브리오나 테일러와 동네에서 조깅을 하던 아머드 알버리가 사망했다.

BBC 코리아가 인종차별적 공권력에 희생된 대표적인 인물 6명을 소개한다. 이름 옆에는 사망 당시 나이를 적었다.

트레이본 마틴, 17세

트레이본 마틴

출처Getty Images

2012년, 마틴은 플로리다주의 한 편의점에서 간식을 사서 집에 가던 중, 히스패닉계 자율방범대원 조지 짐머만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짐머만은 당시 마틴을 범죄자로 의심했으며, 총을 쏜 것은 정당방위라고 주장했다. 사망 당시 17세였던 마틴은 총기를 갖고 있지 않았으며, 범죄 전력도 없었다. 후드티를 입고 있었던 게 죽음의 이유가 됐다. 2013년 '정당방위'를 주장한 짐머만은 무죄판결을 받았다.

에릭 가너, 43세

에릭 가너

출처Getty Images

2014년, 뉴욕주 스태튼아일랜드의 한 거리를 걷던 가너는 체포되는 과정에서 '목조르기'를 당해 사망했다. 당시 그는 불법으로 낱개 담배를 판매한다는 혐의를 받았다. 비무장 상태였던 그는 '숨을 못 쉬겠다'라는 말을 정확히 11번 남긴 뒤 사망했다. 이 모습은 이 장면을 지켜보던 시민들에 의해 영상으로 촬영됐다. 가너의 죽음은 미국 전역에서 대규모 시위를 촉발했고 '숨을 못 쉬겠다'(I can't breath)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의 구호가 됐다. 하지만 5년 후, 가너를 사망에 이르게 한 판틸레오 경관은 최종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필랜도 캐스틸, 32세

필랜도 캐스틸

출처Getty Images

2016년, 미네소타주에서 차를 타고 가던 캐스틸은 미등이 꺼졌다는 이유로 교통 검문을 받던 중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 당시 캐스틸은 차량 밖에 서 있던 경관에게 자신이 총을 소지하고 있음을 미리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어린 딸과 함께 동승했던 여자친구는 직접 찍은 사건 영상을 인터넷에 올렸고, 이는 인종차별 반대 운동에 또 한 번 불을 붙였다. 이후 캐스틸을 사살한 경찰관 야네즈는 목숨에 위협을 느꼈다고 말했고, 그는 결국 무죄 판결을 받았다.

아머드 알버리, 25세

아머드 알버리

출처Getty Images

조지아주의 한 주택가에서 조깅하던 아머드 알버리는 올해 2월 23일 한 백인 부자의 총에 맞아 숨졌다. 맥마이클 부자는 알버리가 최근 동네에서 발생한 절도 사건의 용의자와 인상착의가 비슷했다며 총을 쏜 것은 정당방위라고 주장했다. 사건 영상이 뒤늦게 공개된 후 2달이 넘어서야 맥마이클 부자는 체포됐다. 아버지인 그레고리 맥마이클은 전직 경찰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브리오나 테일러, 26세

브리오나 테일러

출처Getty Images

켄터키주에 사는 응급의료요원인 테일러는 올해 3월 13일 자신의 집에 갑자기 들이닥친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경찰은 당시 마약사범을 찾고 있었는데, 이후 주소를 잘못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유족에 따르면 경찰은 집에 들이닥칠 당시 경찰인 점을 고지하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을 강도로 오인한 테일러의 남자친구가 먼저 총을 쐈는데, 이후 경찰은 20여 발의 총탄으로 대응했다. 당시 사건과 연루된 경찰관은 아직 체포되거나 해고되지 않았다.

조지 플로이드, 46세

조지 플로이드

출처Getty Images

플로이드는 5월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체포되는 과정에서 사망했다. 사건은 그가 20달러짜리 위조지폐를 사용하려 한다는 가게의 신고로 시작됐다. 출동한 백인 경찰관 데릭 쇼빈은 무릎으로 플로이드의 목을 8분 46초간 눌러 숨지게 했다. 플로이드의 죽음은 미국 전역 반인종차별 시위를 촉발했다. 쇼빈을 포함한 당시 사건 현장에 있었던 경찰관 4명 모두 처음엔 해고 조치만 당했다. 이후 여론이 악화하자 쇼빈의 혐의는 2급 살인으로 격상됐다. 쇼빈과 함께 현장에 있던 경찰관 3명 역시 2급 살인 공모 및 2급 우발적 살인에 대한 공모 혐의로 기소됐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