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북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결단코 철폐.. 한국은 적'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의 상시 소통창구로 개설됐다.

1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판문점 선언에 따라 개설됐다

출처Reuters

북한이 5일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하겠다"며 한국 정부를 향해 "적은 역시 적"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오늘 북한 노동신문은 '절대로 용납 못 할 적대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을 남측으로 돌리며 한국 정부를 재차 비난했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4일 '스스로 화를 청하지 말라'는 담화를 통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함을 표하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김 제1부부장은 한국 정부가 응분의 조처를 마련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통일부는 같은 날 브리핑을 열어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법률 정비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북한은 남북연락사무소 폐지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5일 통일전선부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전날 한국 통일부의 입장에 대해 "그 어디에도 조금이나마 미안한 속내라고는 그림자도 찾아볼 수 없고 다시는 긴장을 격화시키는 쓸모없는 짓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의지도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통전부는 "김여정 제1부부장이 대남사업 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하는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그 첫 조치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폐쇄를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의 상시 소통창구로 개설됐다.

이는 철도와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산림 협력은 물론 북한 비핵화에 따른 남북 경제협력 논의 등, 남북 간 소통을 원활히 하고 민간 교류를 촉진하기 위한 접촉 창구였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성연락사무소의 남측 인원들이 철수한 상태다.

한편 북한은 5일 담화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이 대남 업무를 총괄 담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여정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남북과 북미정상회담에서 크게 활약하며 국제적 조명을 받았다. 이번 담화 전에도 지난 3월 본인 이름으로 대남, 대미 담화를 발표한 바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