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올 여름 미국에서 '주기매미' 수십억 마리의 출현이 예상된다

주기매미는 땅속에서 애벌레로 17년을 보내고 나온다.

1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올여름 미국에서 수십억 마리의 '주기매미'를 볼 수 있다

출처UNIVERSAL IMAGES GROUP VIA GETTY IMAGES

미국에서 '주기매미(Periodical cicadas)'의 출현이 임박했다. 올 여름 주기매미가 등장할 것으로 예상하는 지역은 노스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 웨스트버지니아주 등 미국 남동부 일대다.

이 지역에 매미가 집단으로 출현했던 때는 2003년과 2004년이었고, 일부 지역에서는 2013년에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약 1에이커(약 4047㎡)당 최대 150만 마리의 매미가 나타날 수 있다.

주기 매미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 생존하는 곤충 중 하나로, 일생 대부분을 땅속에서 애벌레 형태로 살아간다. 버지니아 폴리테크닉 주립 대학교에 따르면, 이 주기매미는 땅속에서 나무뿌리를 먹고 자라는데 종에 따라 13년 또는 17년을 주기로 세상 밖으로 나온다.

주기매미는 총 15개 종으로 나뉘는데, 그중 브르드-9(Brood IX) 종이라 불리는 매미가 올해 17년간의 땅속 생활을 끝내고 밖으로 나올 예정이다.

매미의 유충은 성충이 될 준비를 마치면 땅속에 '매미 오두막'이라 부르는 진흙 관을 만든다.

이후 유충은 허물을 벗어 날개를 펼치고 짝짓기할 장소를 찾기 위해 이 관을 살금살금 기어 나온다.

일반적으로 매미는 인간에게 해롭지 않은 곤충이다. 새나 동물의 먹이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매미가 성충으로 생존하는 2주에서 4주 동안은 이야기가 달라진다.

성충 매미는 사과나 복숭아, 체리, 배 등의 어린 과일나무뿐만 아니라 암컷 매미가 알을 낳는 덩굴이나 묘목에도 큰 피해를 입힌다.

성충이 된 수컷 매미는 시끄럽기로 유명하다. 수컷 매미가 복부의 막을 진동시켜 큰 소리로 우는 이유는 바로 암컷을 유인해 짝짓기를 하기 위해서다.

버지니아 폴리테크닉 주립 대학교는 이 소리를 "조율되지 않은 자동차 라디오 소리"와 같다고 표현한다.

실제로 수컷 매미 한 마리가 내는 소리는 약 70~90데시벨로, 진공청소기의 소음과 맞먹는 수준이다.

주기매기가 특정한 주기를 가지고 출현하는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일부 연구가들은 새나 거미, 사마귀와 같은 천적을 피하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 추정한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매미는 약 3000여 종으로, 그중에는 해마다 등장하는 깽깽매미도 있다.

참고로, 한국에는 참매미, 말매미, 애매미, 유지매미 등 13종이 서식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장마가 끝난 여름철, 온갖 매미들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