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코로나19 때문에 병원에서 결혼식 올린 의사·간호사 커플

커플은 "모두 건강할 때 예식을 치르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33,9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신부 잰 티핑과 신랑 아날란 나바라트남

출처REBECCA CARPENTER PHOTOGRAPHY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결혼식을 취소했던 의사·간호사 커플이 자신들이 일하는 병원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달 24일 신랑 아날란 나바라트남(30)과 신부 잰 티핑(34)은 런던 세인트토머스 병원 예배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의 증인 한 명이 이들의 결혼식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하면서 하객들은 먼 곳에서도 결혼식을 지켜볼 수 있었다.

이 커플은 "모두 건강할 때 예식을 치르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티핑과 나바라트남의 가족들은 각각 북아일랜드와 스리랑카에 살고 있다.

하지만 커플은 가족들이 코로나19 시국에 런던으로 오는 게 어렵다고 판단해 계획했던 8월 결혼식을 취소했다.

커플은 가상 피로연도 진행했다

출처REBECCA CARPENTER PHOTOGRAPHY

대신 두 사람은 일정을 앞당겨 특별한 비공개 결혼식을 열기로 했다.

외래 응급실 간호사로 일하는 티핑은 "사랑하는 사람들이 스크린으로 우리를 봐야 하더라도 우리가 가능할 때 결혼식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결혼식이 분위기 있고 즐거웠던 시간이었다며, 둘 다 일하는 곳에서 결혼하는 게 남다르게 느껴졌다고 했다.

같은 병원에서 지난 1년간 응급의학과 전문의로 일해 온 나바라트남은 "우리가 서로에게 헌신할 수 있게 돼 행복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결혼 서약을 의미하는 춤인 퍼스트 댄스도 추고 축하 연설도 하는 등 가상 피로연도 진행했다.

주례를 선 미아 힐본 목사는 그 결혼식에 함께 하게 돼 매우 기뻤다고 했다.

이 커플의 결혼 소식을 들은 매트 핸콕 보건장관은 트위터에 "멋지다"라는 글을 남겼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