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키프로스 '관광하다 코로나19 걸리면 휴가비를 보상해드립니다'

키프로스 정부는 확진자와 그 가족의 숙박비와 의료비, 식비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3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키프로스는 코로나19 확진자 939명, 사망자 17명을 기록 중이다

출처Getty Images

키프로스가 자국을 여행한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면 휴가비를 보상하겠다고 발표했다.

키프로스 정부는 27일 성명에서 확진자와 그 가족의 숙박비와 의료비, 식비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방문객들은 "공항 교통비와 귀국 항공편 비용만 부담하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이 적게 발생한 키프로스에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교 집계에 따르면 키프로스에선 지금까지 확진자 939명과 사망자 17명이 확인됐다.

관광산업은 키프로스의 작년 국내총생산(GDP)의 약 15%를 차지하기 때문에 정부는 가능한 한 빨리 관광객을 다시 불러들이기 위해 애쓰고 있다.

사바스 페르디오스 관광부 차관은 "타격이 매우 커서 남은 휴가철 동안 할 수 있는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며 "코로나바이러스가 번지지 않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들은 확진 판정을 받은 관광객을 위해 특별히 병상 100개 규모의 병원을 확보할 것이며 확진자 가족을 위한 '격리용 호텔'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키프로스는 6월 9일부터 독일, 그리스, 이스라엘, 몰타 등의 저위험국에 대해 공항을 개방할 계획이다.

당국은 입국이 허용되는 나라의 목록을 매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페르디오스 차관은 키프로스 관광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영국과 러시아도 7월경 키프로스 관광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의 각국 정부들은 유럽 대부분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통제되자 여름 휴가철을 위해 어떻게 관광을 개방하는 것이 가장 좋을지에 대해 논의 중이다.

지난주 오스트리아,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키프로스, 독일, 그리스, 이탈리아, 몰타, 포르투갈, 슬로베니아, 스페인의 11개 유럽연합 국가들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면서 국경 간 이동을 허용하기 위한 일련의 규칙에 대해 합의했다.

이후 그리스는 6월부터 관광을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