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할머니들 팔아먹어.. 윤미향 벌 받아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은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3,21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용수 할머니(92)

출처News1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지적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할머니는 25일 기자회견에서 정의연 이사장을 역임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지난번 기자회견 이후 생각지도 못 한 것들이 나왔다"면서 "(그건)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당초 이 할머니는 1차 기자회견을 했던 대구 남구의 한 찻집에서 회견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이날 취재진이 몰리면서 대구 인터불고호텔로 장소를 변경했다.

예상대로 윤 당선인은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이 할머니는 최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루는 시민단체의 기부금 사용에 대한 의혹을 이어갔다.

그는 "1992년 6월 처음 모금하는 걸 봤다"며 단체가 모금 활동 한 돈을 "어디 쓰는지 몰랐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이) 할머니들 팔아먹어 30년간 운영한 것도 벌을 받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단체의 기부금 사용 내역이 불투명하다고 처음으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 할머니의 폭로 이후 정의연에 대한 기부금 관련 부실회계, 경기도 안성 쉼터 고가 매입 등 각종 의혹이 이어졌다. 검찰은 지난 20일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연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윤미향 당선인

7억에 사서 4억에 판 '쉼터'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 쉼터' 목적으로 구입했다가 최근 매각한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은 이 할머니가 기부금 사용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이후 가장 큰 논란의 대상이 됐다.

정의연의 전신에 해당하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은 2013년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이 단독주택을 7억5000만원에 매입했다. 이 비용은 한 대기업이 쉼터 사업에 지정 기부한 10억원에서 나왔다.

그러나 현지 공인중개사들은 당시 해당 지역에서 비슷한 규모의 단독주택 시세는 높게 잡아도 4억원가량이었다고 주장한다.

이로 인해 허위로 매입 가격을 부풀렸을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대협은 쉼터 사업에 추가해 인테리어 비용으로 1억원, 운영비로 3000만원을 사용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영수증 등의 증빙 서류를 전혀 제출하지 않아 사업을 관리하던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시정 요청을 받았다.

2018년 7월 통합출범한 정의연은 지난달 이 주택을 4억2000만원에 매각했다.

경기도 안성의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은 정대협이 허위로 고가에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출처News1

2억6000만원이 빠진 회계 공시 자료

정의연과 정대협의 회계 부실 의혹도 추가로 제기됐다.

김 대표는 "단순 기재 오류로 보기엔 석연치 않은 정황이 감지된다. 횡령을 포함한 범법 가능성도 감안할 수밖에 없다"고 조선일보에 말했다.

정의연과 정대협은 공시 자료에 기부금 수혜 인원을 99명, 999명, 9999명 등으로 기재하는 등 회계 처리를 부실하게 처리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한편, 회계 방식에 대해 정의연 측은 22일 입장문을 통해 "법인 총 재산가액의 1% 혹은 2000만원을 초과하는 기부금은 출연자와 금액을 반드시 기재해야 하나, 이러한 사항에 대하여 인지하지 못해 기부금에 대한 공시가 누락이 있었다"며 "지적한 공시누락에 대해서는 현재 전문회계사와 모든 공시를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