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수수께끼의 미국 군용 우주선, 다시 우주로 발사

미국 공군이 비밀 임무용 X-37B 우주선을 실은 아틀라스V 로켓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5,5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틀라스V 로켓이 17일 케이프 커내버럴에서 발사됐다

출처Getty Images

미국 공군이 비밀 임무용 X-37B 우주선을 실은 아틀라스V 로켓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아틀라스V 로켓은 본래 16일 발사 예정이었으나, 악천후로 연기돼 17일 케이프 커내버럴에서 발사됐다. 

궤도시험선(OTV)으로도 알려진 X-37B는 위성 한 대를 궤도에 올려놓고 파워빔 기술도 시험할 예정이다. 

X-37B의 우주비행은 이번이 여섯 번째다. 

X-37B 사업은 극비리에 진행되고 있어 이에 대해 알려진 것이 거의 없다. 미국 국방부는 지금껏 이 무인비행기의 임무나 능력에 대해 극소수의 사항만 공개했다. 

"이번 X-37B 임무는 과거보다 더 많은 실험을 하게 됩니다." 미국 공군부 장관 바버라 배럿은 이달 초 말했다. 

이번 실험 중 하나는 방사선이 씨앗이나 다른 물체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는 것이다. 

X-37B 사업은 극비리에 진행되고 있어 과거 임무에 대해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출처Getty Images

X-37B 사업은 1999년 시작됐다. 이 우주선은 2011년 미국 우주 계획에서 퇴역한 유인 우주왕복선의 소형 버전처럼 생겼다. 유인 우주왕복선과 마찬가지로 대기권을 활공해 활주로에 착륙이 가능하다. 

보잉이 제조한 X-37B은 궤도에서 태양전지 패널을 사용하며 길이는 9m이며, 폭은 4.5m 가량이고 무게는 5t 가량이다. 

첫 기체는 2010년 4월 비행한 후 8개월의 임무를 마치고 귀환했다. 

가장 최근에는 궤도에서 780일을 보낸 후 2019년 10월 복귀했으며, 이 기체가 우주에서 보낸 기간은 총 7년 이상이다. 

이번 임무의 기간은 현재까지 분명치 않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