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코로나19: 미국, 역대 최대 규모 경기부양책 실시..2008년 경제 위기보다 크다

미국의 총 재정적자는 이로써 25조 달러에 가까워졌다.

6,0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월스트리트 증권거래소

출처Getty Images

미국 재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를 완화하기 위해 올 2분기에 역대 최대인 2조 9990억 달러(약 3675조 원)를 차입하기로 했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도 더 많으며, 종전 분기 최다기록의 5배를 넘는다.

미국 재무부의 2019년 회계연도 순차입액은 1조 2800억 달러였다.

미국의 총 재정적자는 이로써 25조 달러에 가까워졌다.

.

출처BBC

Banner

출처BBC

이유는?

현재 미국은 코로나19로 인한 봉쇄령으로 경제가 마비된 상태다.

미국은 이를 다시 살려내기 위해 재난지원금을 포함해 3조 달러에 달하는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기획했다.

이는 미국의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4% 정도의 금액이다.

여당인 공화당 일각에서도 재정적자에 대한 우려가 나오긴 했지만, 미국은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지금까지 미국은 국채(재무부 채권)를 팔아 자금을 차입해왔다. 전 세계 투자자들이 미국 재무부 채권을 안전자산으로 간주하는 덕에 저금리에 자금을 빌릴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이미 국가부채가 크게 늘면서 장기적 리스크가 커졌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따라서 이번 조처가 이전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미국 의회예산국(CBO)은 지난달 보고서를 발표해 올해 미국의 재정적자가 3조7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또 국가부채가 GDP 대비 100% 이상 치솟을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제롬 파월 의장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미국 정부의 재무 상태가 더 양호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미국 내 최소 3000만 명이 일자리를 잃는 등 급격한 경제적 시련이 닥친 현재 상황에서 충격완화를 위한 재정지출은 필수라고 더했다.

"경제 회복이 제대로 이뤄지기 위해서는 모두의 도움이 필요할 것 같네요."

프린스턱 대학 알란 블라인더 교수는 BBC에 천문학적 재정적자를 기록한 미국의 또 다른 천문학적 경기부양책에 대해 "지금까지는 다 괜찮을 것이라는 답을 들어왔다"면서도 그러나 이제는 "타당한 의문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주의 사항

출처BBC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