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코로나19: 정 총리 '6일부터 생활속 거리두기 이행'

단계적으로 공공시설과 학교의 운영이 재개된다.

5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는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그렇게 할 수 있는 여건이 되었다는 것이 많은 전문가와 지자체, 지역 주민 의견이기도 하다"며 "국민들께서 보여주신 높은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이행하려 한다"고 말했다.

다음 주 수요일인 오는 6일부터 그동안 문을 닫았던 공공시설들이 단계적으로 재개되고, 모임과 행사도 방역지침 준수를 전제로 허용된다.

또한 등교수업도 순차적으로 추진되며, 구체적인 시기와 방법은 내일 교육부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정 총리는 다만 "이러한 변화가 위험이 없어졌다거나,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해도 된다는 신호로 잘못 받아들여져서는 절대로 안 된다"라며 "더 이상 사회적 비용과 경제적 피해를 감수할 수 없기 때문에 어느 정도 방역상의 위험을 감수하면서 경제·사회활동을 재개하는 절충안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생활속 거리두기'란?

정 총리의 이번 발표로 한국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는 것을 공식화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을 한다고 해도 개인위생 수칙과 일정 거리두기 등의 권고는 유지된다. 다만, 단계적으로 공공시설과 학교의 운영이 재개된다.

정부는 지난달 국민과 사업장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생활 속 거리두기 '5대 개인방역수칙'을 발표한 바 있다.

해당 생활 지침에는 "아프면 2~3일 집에서 쉰다"와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 거리두기" 등이 포함돼 있다.

3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와 관련해 "최대한 주어진 환경에서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나가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기존 발표한 초안에 방역적으로 불필요하다고 보는 지침은 없다"고 강조하면서도 세부 이행 방안과 사회 제도적인 지원 등 부족한 부분은 계속 보충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아프면 출근·등교하지 않고 3∼4일 집에서 쉬기'는 문화적·제도적 개선 없이 일상에 정착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는 "아플 때 쉴 수 있는 문화나 제도를 만들기 위해서 재택근무, 유급휴가 등 사회 제도적인 지원과 그런 문화를 형성해 나가는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