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내 이름은 코로나' 놀림당한 소년을 위해 손편지 쓴 톰 행크스

할리우드의 톰 행크스가 '코로나'라는 이름 때문에 괴롭힘당한 호주의 소년에게 직접 편지와 함께 '코로나' 타자기를 선물했다.

7,1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우 톰 행크스

출처Getty Images

톰 행크스가 '코로나'라는 이름 때문에 괴롭힘을 당한 호주 소년에게 편지와 함께 코로나 브랜드 타자기를 선물했다.

코로나 드 브라이스(8)는 올 초 톰 행크스와 그의 아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는 소식을 듣고 편지를 보냈다.  

"뉴스에서 당신과 당신의 아내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괜찮으세요?"

그는 이어 자신도 코로나19로 인해 조금 다른 방식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학교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불리며 놀림을 받고 있어요."

"사람들이 저를 그렇게 부를 때면 매우 슬프고 화도 나요."

톰 행크스는 소년에게 '친애하는 코로나에게'로 시작하는 편지를 보냈다.

"네가 보내준 편지 덕분에 아내와 나는 정말 기분이 좋아졌단다! 좋은 친구가 되어줘 고마워. 친구는 친구가 우울할 때 기분을 좋게 해줘."

"너는 내가 아는 코로나라는 이름을 가진 유일한 사람이야. 코로나는 해 둘레에 생기는 광륜을 뜻한단다. 왕관처럼 말이야."  

톰은 호주에서 치료받을 때 자신이 사용했던 코로나 브랜드 타자기도 선물로 보냈다.

"이 타자기가 너에게 어울릴 것 같아."

"이 타자기로 답장을 보내주면 좋겠다"

또 자신이 출연한 토이 스토리의 팬이라는 소년을 위해 명대사 "추신! 네 곁에는 내가 있다"를 직접 손으로 적기도 했다.

톰 행크스와 아내 윌슨은 지난 3월 골드코스트에서 약 3주간 코로나19 치료를 받고 회복돼 미국에 돌아왔다.

Banner

출처BBC

주의 사항

출처BBC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