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도쿄올림픽 조직위 '완벽한 해결책은 없다'

2020 도쿄 올림픽 위원회는 '완전한 형태'로 올림픽을 치를 것이라고 선언했지만, 선수들은 IOC가 발표한 지침이 혼란스럽다고 지적한다.

3,6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국의 육상의 카타리나 존슨-톰슨 선수(좌)와 그리스의 장대높이뛰기 챔피언 카테리나 스테파니디(우)는 IOC의 결정에 우려를 표했다

출처Getty Images

선수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는 비난에 직면한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2020 도쿄 올림픽 준비에 "완벽한 해결책"이란 있을 수 없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각종 스포츠 행사가 줄줄이 취소되고 있는 가운데 7월 24일 개막이 예정돼 있는 '2020 도쿄올림픽'.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육상 챔피언인 카트리나 스테파니디는 IOC가 "선수들의 건강을 위협에 빠뜨리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영국 여자 육상의 카타리나 존슨-톰슨은 훈련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러한 불만에 대해 "이례적인 상황인 만큼 그에 맞는 예외적인 대처들이 필요하다"며 "IOC는 선수들에게 가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데 애쓰는 한편 대회의 정신과 선수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답했다.

IOC는 또 "현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완벽한 해결책이란 없기 때문에 우리는 선수들 개인이 책임과 연대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담감이 엄습한다'

27살의 카타리나는, 프랑스 전지훈련 도중 프랑스에 이동 제한령이 내려지면서 영국으로 복귀해야 했다.

2020 도쿄 올림픽 위원회는 '완전한 형태'로 올림픽을 치를 것이라고 선언했지만 카타리나는 IOC가 발표한 지침이 혼란스럽다고 지적한다.

그는 "IOC는 '선수들이 다가오는 올림픽을 위한 훈련을 최대한 계속할 수 있도록 하라'고 권고하고 있지만 올림픽을 단 4개월 앞둔 지금 정부가 국민들에게 이동을 제한 조치를 내리고 훈련장과 공공장소들이 문을 닫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말했다.

"훈련을 계속해 나가는데 부담감을 느끼고, 평소 페이스를 유지한다는건 불가능하다"

"주어진 상황을 고려했을 때 나는 그나마 운이 좋은 편이다"라며 "나는 건강하고, 지지해주는 사람도 많을뿐아니라 올림픽 출전권을 이미 따낸 상태다. 하지만 최종 목표일을 제외하고는 모든 준비과정에 변동이 생겨버린 지금, 시즌을 준비하는 일엔 정말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고 그는 토로했다.

영국과 스코틀랜드 그리고 웨일즈에서는 모든 클럽 훈련, 행사와 경기들, 클럽 위원회, 대면 회의, 전지 훈련, 사교 행사 등이 중단되었다.

'건강이 위협받는다'

다른 몇몇 선수들도 올림픽에 어떻게 대비하라는 건지 혼란스럽다는 카타리나의 의견에 동의했다.

지난 2016 리오 올림픽에서 장대높이뛰기 금메달을 딴 그리스 선수 카테리나 스테파니디는 "4달 뒤에 어떻게 될 지가 아니라 지금 현상태를 봐야 한다"고 말한다.

"IOC는 우리뿐만 아니라 우리의 가족들, 그리고 다른 모든 사람들의 건강을 위협에 빠뜨릴 수 있는 훈련을 계속하라고 말하는 건가?"라며 "이 결정은 4달 뒤에 우리를 위협할 수도 있는 결정이 아니고, 바로 오늘, 당장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결정이다."라고 비난했다.

캐나다 아이스하키팀 출신 IOC 위원인 헤일리 위켄하이저도 올림픽을 강행하겠다는 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전 인류가 위기 상황을 겪고 있는 와중에도 올림픽을 그대로 밀고 나가겠다는 것은 아주 무책임하고 무신경한 결정이다"라고 지적했다.

현재까지 올림픽 출전 예정인 선수들 중 57% 정도 만이 출전권을 확보한 상태다.

앞서 지난 17일 IOC는 선수들에게 '최선을 다해' 훈련을 계속할 것을 권유했다.

일본 아베 신조 총리 역시 계속해서 '올림픽은 예정된 대로 7월에 치러질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아테네에서 열리는 성화 인수식을 포함한 사전 행사들을 진행하는 것부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WHO의 집계에 따르면 한국 시간 19일 목요일 자정 기준 전 세계 19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8000여 명에 달하는 사람이 사망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