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평양에 격리됐던 외국인들이 드디어 북한을 떠났다

북한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평양에 있는 외국인 수백 명을 격리했다.

5,7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웨덴 요하임 벡스트롬 대사는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출처Joachim Bergstrom/Twit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북한에 격리조치된 외국인 약 60명이 마침내 북한을 떠났다.

약 한 달간 평양에 격리됐던 외국인들이 고려항공 비행편(KOR271)을 타고 북한을 떠났다고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가 보도했다.

이들은 9일 오전 북한에서 한 달 넘게 끊겼던 첫 상업 항공편을 타고 약 2시간 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내렸다. 이들이 언제, 어떻게 자국으로 돌아가는 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북한 주재 각국 대사관 직원들은 2월부터 3월 초까지 영내에 격리돼 있었다.

북한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평양에 있는 외국인 수백 명을 격리했다.

러시아 알렉산더 마체고라 대사는 안그래도 엄격하게 제한됐던 북한 생활에 격리조치까지 더해지자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다"(morally crushing)고 묘사했다.

북한에는 아직 감염 사례가 보고되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이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고, 한국에서도 코로나19가 크게 유행하면서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의 발병 여부에 의문을 제기했다.

영국 콜린 크룩스 대사는 이날 오전 "독일 대사관과 프랑스 대사관 동료들에게 작별인사를 하게 돼 슬프다"라는 트윗을 올렸다.

크룩스는 북한에 있는 각국 대사관들이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지만 영국 대사관은 문을 닫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평양 공항에 도착한 대사관 직원과 가족들

출처AFP / Getty

북한은 최소 지난 30일 동안 평양에 있는 외국 외교관과 대사관 직원 약 380명을 영내에 격리조치했다.

북한은 지난주에야 약 한달 만에 격리조치를 해제했다.

스웨덴 요하임 벡스트롬 대사는 격리조치가 해제되자 "김일성 광장에 서 있는 것이 지금보다 더 행복한 적은 없었다"라는 글과 함께 소감을 전했다.

그러나 외국인과 주민과의 접촉은 여전히 통제되고 있다고 NK 뉴스는 전했다. 외국인들은 여전히 식당, 쇼핑몰, 체육관, 호텔 방문이 허용되지 않는다.

국제사회로부터 제재받고 있는 북한이 코로나19 감염자를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을 만한 보건 인프라를 갖추고 있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감염자는 10만7000명을 넘었고, 사망자는 3600명을 상회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