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부통령까지 코로나 감염' 이란, 중국 국적 입국 금지… 한국 상황은?

한국에서도 대구에 근무하는 공무원, 부시장 비서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1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란 확진자 중에는 마수메 엡테카르 부통령도 포함됐다

출처AFP

이란의 마수메 엡테카르 여성 가족부 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란에서는 지난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라즈 하리르-치 보건부 차관 외 다수 고위 공직자들이 코로나19로 신음하고 있다. 주이라크 대사를 역임한 하디 호스로샤히는 27일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이란은 27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245명, 사망자 26명을 기록했다.

이란 테헤란의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공사는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중국 국적자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한편, 한국에서도 대구 달서구청에 근무하는 공무원, 대구 부시장 비서 등 공직자들이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있다.

또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코로나19 지원 업무를 맡던 전북 전주시 40대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한국 내 확진자는 28일 오전을 기준으로 256명이 추가돼 총 2000명을 넘어섰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