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코로나19 신규 환자 31명... 30명이 대구·경북

중수본은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3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20일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서 의료진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출처뉴스1

20일 오전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하루 만에 31명이 추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전 확진자가 31명 늘어 전날 51명에서 총 82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새로 발생한 환자 31명 가운데 30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나왔다.

신규 환자 30명 중 23명은 31번 환자가 다니던 신천지예수교회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명은 청도 소재 의료기관인 청도대남병원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서울 지역 1명은 폐렴 환자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환자는 전날 발생한 18명을 포함해 모두 48명으로 늘었다.

31번 환자와 같은 신천지 대구 교회를 다닌 환자는 전날 14명을 포함해 37명으로 늘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뉴스1

이와 관련해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김강립 부본부장은 "감염 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감염사례가 서울,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수본은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시에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선별진료소 8개를 추가해 총 22개를 운영할 계획이며, 공중보건의사 이날부로 24명을 추가 배치한다고 밝혔다.

신천지 교단에도 협조를 받아 교인들이 자가격리하고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 부본부장은 "특히, 기침 등 감기나 호흡기 증상이 있으신 분들은 일말의 가능성을 고려해 병원이나 응급실로 바로 찾아가지 않도록 당부드린다"며 "1339콜센터나 보건소 상담을 거쳐 선별진료소를 이용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