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폐가 흡연으로 인한 손상을 '마법처럼' 복구할 수 있다는 게 밝혀졌다

흡연으로 인해 폐에 생긴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변이를 고칠 수 있는 '마법같은' 능력이 폐에 있다는 게 밝혀졌다.

131,3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Getty Images

흡연으로 인해 폐에 생긴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변이를 고칠 수 있는 '마법같은' 능력이 폐에 있다는 게 밝혀졌다. 하지만 금연한 이후에만 가능하다.

이전까지는 흡연으로 인해 폐에 생기는 발암성의 변이는 영원히 남고 심지어 금연한 이후에도 남는 것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네이처에 발행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손상을 입지 않은 소수의 세포들이 폐를 고칠 수 있다 한다.

이 효과는 심지어 금연하기 전까지 40년 동안 하루에 한 갑씩을 피운 환자에게서도 발견됐다.

담배 연기에 든 수천 가지의 화학물질은 폐 세포 속의 DNA를 손상하고 변이시킨다. 건강한 세포는 점차 암세포로 변한다.

이번 연구는 이런 현상이 흡연자의 폐 속에서 대규모로 일어나며 심지어 암이 발생하기 전부터 일어난다는 것을 밝혀냈다.

Healthy lungs

출처Getty Images

흡연자의 기도에서 채취한 세포의 상당수가 담배로 인해 변이된 상태였다. 세포들은 최대 1만 가지의 유전적 변이를 갖고 있었다.

"이건 작은 시한폭탄과도 같아요. 뇌관을 작동시켜 암으로 이어지게 만드는 다음 순간을 기다리고 있는 거죠." 논문의 저자 중 하나인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의 케이트 고워스 박사는 말했다.

하지만 일부 세포들은 손상을 입지 않았다.

이 세포들이 정확히 어떻게 흡연으로 인한 유전적 파괴를 피하는지는 분명치 않으나 연구진은 이 세포들이 마치 '지하 핵벙커에 존재하는' 듯했다고 말했다.

금연을 하게 되면 바로 이 세포들이 생장하여 폐에 있는 손상된 세포들을 대체한다.

금연한 사람의 폐 세포의 최대 40%는 전혀 흡연하지 않은 사람의 세포와 동일해 보였다.

피터 캠벨 박사는 BBC에 "이런 걸 발견하게 되리라곤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일종의 마법처럼 기도의 내벽을 회복시키는 세포들이 있어요."

"놀라운 사실은 심지어 40년 동안 흡연을 한 이후라도 금연을 하면 흡연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은 세포로 인해 폐 세포 재생을 할 수 있었다는 겁니다."

금연의 동기부여

연구진은 아직 폐가 어느 정도나 복구됐는지에 대해 연구가 더 필요하다. 이번 연구는 우리가 흡입한 산소를 폐로 전달하는 폐포보다는 주요 기도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영국에서는 매년 4만 7000건의 폐암이 발생한다. 이중 4분의 3 가량이 흡연으로 인한 것이다.

여러 연구들이 이미 금연을 한 바로 그날부터 폐암의 발병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걸 밝힌 바 있다.

이전까지는 이것이 단순히 흡연으로 인한 추가적인 변이를 피할 수 있기 때문으로 여겨왔다.

영국 암연구소의 레이철 오릿 박사는 "금연함으로서 얻을 수 있는 이득이 두 배라는 것은 금연의 동기를 보다 크게 부여할 거에요. 하나는 폐 세포가 흡연으로 인해 입는 피해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건강한 세포로 흡연으로 인한 피해를 어느 정도 상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는 거죠."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