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미국에서 전용차로 달리기 위해 조수석에 해골 모형 앉힌 운전자가 적발됐다

미국에선 운전자를 포함해 2인 이상만 탑승하면 다인승 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

158,0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운전자를 포함해 2인 이상만 탑승하면 다인승 차량 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

출처Arizona Department of Public Safety

미국에서 2인 이상 탑승 차량 전용 차선을 이용하기 위해 조수석에 해골 모형을 앉힌 한 남성이 경찰에 적발됐다.

미국 애리조나주 경찰은 조수석에 사람이 앉아 있는 것처럼 꾸민 62세 남성에게 벌금을 물렸다.

그는 한국의 버스 전용차선과 비슷한 다인승 전용차로를 이용하기 위해 이 같은 일을 꾸민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해골 모형을 최대한 숨기기 위해 모자를 눈 아래까지 푹 눌러쓴 것처럼 만들고, 의자에 앉아있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 모형을 고정했다.

해당 부서는 애리조나주에서만 매년 약 7,000명의 운전자가 다인승 전용차로 규칙을 위반한다고 말했다.

한국의 경우, 고속도로 버스 전용차선에는 9인승 이상 승용자동차 및 승합자동차만 달릴 수 있다.

하지만 미국에서 '카풀레인'이라고 흔히 불리는 다인승 전용차로는 차량 기종과 상관없이, 운전자를 포함해 2인 이상이 탑승하고 있으면 사용할 수 있다.

다인승 전용차로를 이용하기 위해 승객을 위장한 일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지난 4월에도 한 남성이 다인승 차량 전용 차로를 달리기 위해 야구 모자와 선글라스를 끼운 마네킹 인형을 옆에 앉히고 운전해 적발된 사례가 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