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인도 3번째 달 착륙 도전...'찬드라얀 3호'

인도우주연구기구(Isro)의 수장 K. 시번은 '찬드라얀 3호' 임무를 위한 준비가 "수월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1,0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도우주연구기구(Isro)의 수장 K. 시번은 '찬드라얀 3호' 임무를 위한 준비가 "수월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EPA

인도가 곧 세 번째 달 착륙 임무에 돌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인도우주연구기구(Isro)의 수장 K. 시번은 '찬드라얀 3호' 임무를 위한 준비가 "수월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2020년 발사가 목표지만 2021년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더했다.

임무가 성공하면 인도는 달 표면에 우주선을 안착시킨 4번째 나라가 된다.

현재 달에 우주선을 착륙시킨 국가는 러시아, 미국, 중국이 유일하다.

실패 그리고 재도전

찬드라얀 2호 발사 과정은 전 세계로 생중계됐다

출처ISRO

인도는 지난 두 번의 시도에서 모두 실패했다.

2008년 찬드라얀 1호로 레이더를 활용해 달 표면에서 물의 흔적을 찾으려고 시도했지만 달 궤도를 도는 데 그쳤다.

2019년 9월 발사된 찬드라얀 2호는 성공적으로 달 궤도에 진입했으나 달 남극 부근에서 착륙을 시도하다가 충돌해 교신이 단절됐다.

시번은 그럼에도 찬드라얀 3호가 이전과 "비슷한 구성"으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3호가 2호와 마찬가지로 달의 미개척 땅 남극에 착륙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으며, 동일한 "착륙선, 탐사선, 추진 모듈"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더했다.

경제적인 도전

이번 임무에 400억이 넘는 예산이 들어갈 예정이다.

다만 지텐드라 싱 우주부 차관은 이번 임무가 이전 임무보다 비교적 "경제적인" 예산으로 운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의 우주과학 예산은 다른 국가에 비해 비교적 적은 것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지난해 찬드라얀 2호에 투입된 예산은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제작 비용의 절반 수준인 3억 5600만 달러(약 4252억 원)에 그쳤다.

또 2014년 당시 화성 탐사 임무에 인도가 들인 비용은 7400만 달러(약 884억 원)였다. 이는 미국이 화성 궤도에 올려놓은 탐사선 '메이븐(Maven)'을 개발한 비용의 10분의 1 수준이다.

인도의 과학 작가 팔라바 바글라는 인도가 달 탐사를 시작으로 화성 탐사까지 계획하며, 끝내 우주 밖으로 우주인을 보내는 일까지 염두에 두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번은 인도가 2020년 내 적어도 25개의 우주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