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책장 속으로 떠나는 환상의 여행 '북눅'

책장에 만드는 미니어처 조각품 '북눅'에 대해 작가들이 각자 받은 영감을 공유한다.

2,1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북눅의 대표적인 작품

출처Konstantin Borisov

루이지애나부터 시베리아까지 세계인의 상상력을 '북눅'은 어떻게 사로잡았을까?

최근 들어 SNS에서 '북눅(book nook)'이란 단어를 자주 본 사람이 있을지 모른다. 이 단어는 책장 빈 공간에 설치되는 각종 조각물을 가리키는 표현이다.

이러한 컨셉트의 조각물은 미국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에서 단 이틀 만에 회원 8000명을 동원하며 인기를 끌었다.

레딧에서는 북눅을 '책장 안에 만든 작은 세계'라고 정의한다. 대부분 골목길 모형을 띤 경우가 많다.

이러한 개념을 처음 시도한 사람은 2018년 '몽드'라는 이름의 일본 아티스트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 아티스트는 책 사이에 끼워 넣는 '뒷골목 책장'을 만들었다. 이 트윗은 지금껏 '좋아요' 180만 개를 받았다.

路地裏bookshelf 文庫本サイズ
を作りました。
両面を開くことはできませんが小さくて可愛らしいです。
電源スイッチを表面につけました。

制作2018年 材質 木#design#art#bookend#路地裏#文庫pic.twitter.com/PlW3mtmLiv

— monde (@monde55212068) November 17, 2018

BBC는 몽드에게 영감을 받았다는 여러 예술가들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중 한 명은 몽드의 '북눅' 작품이 지난 11월 레딧의 메인 페이지를 장식한 것을 봤다고 설명했다.

이 작품이 화제가 되면서 다른 사람들도 자신만의 디자인으로 북눅을 만들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북눅을 마치 길거리처럼 보이게 만들었어요." 35세 사진 강사 앨비 마틴은 말했다. "너무 예뻐서 저도 비슷한 느낌으로 저만의 디자인의 북눅을 만들어봤어요."

"보통 미니어처 모델을 만들면 그걸 놓기 위해 특별한 장소가 필요한데 이렇게 하면 자기 책장을 있는 그대로 사용할 수 있죠."

앨비의 '북눅'은 전구도 달린 책장 속의 책장이다

출처Alby Martin

앨비는 레딧에 자신의 작품 사진을 올리고 '좋아요' 3700개를 받았다. 다른 사람들도 여기에 자극을 받은 듯하다.

곧이어 더 많은 디자인들이 쏟아져 나왔다. 미국 루이지애나에 사는 30세의 로드니 벤이 만든 작품 사진은 하룻밤 새에 6만3700건의 '좋아요'를 받았다.

"보자마자 곧바로 매료됐어요." 그는 말했다. "머릿속에서 여러 가지 장면을 그릴 수 있었죠. 작은 크기인데도 뭔가 따뜻함과 편안함을 주더군요."

로드니의 '북눅'은 판타지 소설에 나올 법한 술집과 상점이 있는 골목길이다

출처Rodney Ben

로드니가 '북눅'이라고 일컬은 이 작품이 큰 인기를 얻으면서 아예 북눅만 다루는 레딧 게시판이 따로 생겨났다.

곧이어 제작 방법이나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게시판도 생겨났다.

콜로라도 니더랜드 시의 시장 크리스토퍼 라센이 취미로 만든 보다 정교한 '북눅'

출처Kristopher Larsen

북눅을 만드는 방법엔 여러 가지가 있지만 3D 프린팅이 가장 널리 사용된다.

"가장 어려운 부분은 프린팅에 적합한 3D 모델을 만드는 거였어요." 시베리아 옴스크에 사는 프로그래머 콘스탄틴 보리소프는 말했다. "사물을 모델링한 다음 전체 모습 안에 이걸 배치했어요."

"모든 부분을 프린트한 다음 합치는 게 가장 쉬웠죠. 제 아내가 많은 도움을 줬어요. 모든 사물에 아크릴 물감으로 색칠했죠."

콘스탄틴은 3D 모델링 프로그램으로 전체 모습을 렌더링했다

출처Konstantin Borisov

그는 많은 도서 애호가들이 공유하는 감정이 북눅을 만드는 동기였다고 설명했다.

"상상의 공간에 작은 문이 달려 있다는 건 생각만으로도 매력적이에요." 그는 말했다. "해리포터에서 리키 콜드런 뒤에 있는 마법의 세계로 향하는 장치처럼 숨겨진 통로로 향하는 문을 갖고 싶었어요. 그걸 제 책장에 만들고 싶었죠."

"그래서 제가 좋아하는 작가의 책 옆에 그 책에서 묘사하는 세계로 향하는 문을 3D 프린터로 만들기로 했어요."

3D 모델의로 시작해 전등과 사다리가 달려서 완성된 최종 결과물

출처Konstantin Borisov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