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잇따른 '블랙 아이스' 도로 교통사고에 해결 방안은 없을까?

최근 4년간 도로 결빙으로 인한 사고로 145명이 사망하고 8500여 명이 다쳤다.

36,2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15일 아침 광주-원주 고속도로 동양평 나들목 근처에서 일어난 '블랙 아이스' 도로 사고로 차량 20여 대가 연쇄 추돌했다

출처NEWS1

지난 14일 경북 군위군 상주-영천 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 사고가 발생했다. 차량 50대가 연달아 추돌하면서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다.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밟아도 차가 서지 않았다'는 사고 운전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원인으로는 '블랙 아이스(Black Ice)'가 지목됐다.

앞서 지난달 15일에는 광주-원주 고속도로 동양평 나들목 근처에 차량 20여 대가 연쇄 추돌하면서 3명이 다쳤다. 이때도 '블랙 아이스'가 원인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23일 새벽에도 충남 보령시 천북면 서해안 고속도로 서울 방향에서 11톤 화물차를 비롯한 차량 5대가 교통사고를 냈다. 2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이번에도 차들은 '블랙 아이스' 때문에 제때 제동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교통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도로 결빙으로 인한 사고로 145명이 사망하고 8500여 명이 다쳤다.

'조용한 암살자'로 불리는 '블랙 아이스'가 무엇이고, 관련 사고에 미리 대처가 가능한지 알아봤다.

블랙 아이스란?

블랙 아이스는 비나 눈이 먼지 등 오염 물질과 결합해 도로에 형성된 얼음 막을 말한다. 얼음이 아주 얇고 투명하다보니 검은색 아스팔트의 색이 비쳐 보여 '블랙 아이스'라고 불린다.

일반 빙판길과 다르게 육안으로 구분이 어렵고, 순식간에 형성되기도 한다. 교량이나 산기슭, 터널 등 그늘이 많이 지는 곳에 생기기 쉽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블랙 아이스가 덮인 도로는 일반도로보다 14배, 눈길보다 6배 더 미끄럽기 때문에 사고 위험은 더 커진다.

블랙 아이스는 감지가 쉽지 않지만, 헤드램프를 사용하면 확인할 수 있다.

블랙 아이스는 수분 입자이기 때문에 헤드라이트를 비추면 빛이 반사돼 반짝반짝 빛난다.

비가 내리거나 안개가 많이 끼는 겨울날, 헤드라이트를 켰을 때 아스팔트에서 빛이 반짝인다면 블랙 아이스가 있을 수 있으므로 특히 주의해야 한다.

만약 블랙 아이스에 미끄러지거나 앞차가 미끄러져서 피해야하는 경우에도 방법은 있다. 브레이크를 세게 밟지 않고 여러 번 나눠 밟는 것이다. 이런 경우 제동거리가 조금이나마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물론 일반적으로 앞차와의 안전거리는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

상주-영천고속도로 '블랙아이스' 연쇄추돌 사고 흔적

출처뉴스1

블랙 아이스 교통사고, 누구 책임일까

국가배상법 제5조에 따르면, 도로 같은 영조물의 설치 또는 관리 하자가 발생해 타인에게 손해가 발생하였을 때는 배상이 가능하도록 규정해 놓고 있다.

하지만 '블랙 아이스'의 과실 책임을 도로관리책임자에게 묻기란 쉽지 않다.

도로 결빙의 직접적인 원인이 도로관리책임자에게 있다는 정황이 있어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운전자가 과속했거나 안전거리를 제대로 확보하지 못했을 경우, 일정 부분 과실 책임을 피할 수 없다. 현행법상 빙판길에서는 제한 속도의 50%로 감속할 의무가 있기 때문에 속도에서 조금이라도 운전자 과실이 인정되면 일정 부분 책임을 져야 한다.

국가차원에서 예방 대책은 나올까?

잇단 블랙아이스 대형사고에 정부 차원에서 예방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블랙 아이스가 상습적으로 발생하는 곳은 도로 밑에 열선을 까는 방안을 제시한다.

열선은 열로 상시 도로 빙판을 녹일 수 있는 대안이다. 다만 1km 열선 설치에 수억 원이 들어가며 전기 요금으로 유지비 문제가 든다는 단점이 꼽힌다.

이런 가운데 국토교통부는 블랙 아이스로 인한 교통사고 우려가 커짐에 따라, 도로 살얼음 예방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국토부는 도로의 살얼음이 예상될 경우 도로 전광판(VMS)을 통해 이를 안내하는 예보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 취약 구간인 고갯길, 교량 또는 터널 입출구 등지에 제설용 염수를 살포하는 자동염수분사시스템을 확대하면서 일부 도로 구간에 대해서는 바닥 열선 설치도 검토 중이다.

그루빙(Grooving) 공법도 확대될 방침이다.

그루빙은 도로에 작은 홈을 파 마찰력을 증대해 미끄럼을 막는 공법으로 눈이 많이 내리는 일본 홋카이도 등에서 사용되고 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