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러시아군이 허스키가 끄는 썰매를 탄다?

정찰 임무를 위해 러시아 북극함대가 허스키 훈련을 시작했다.

5,9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임무에 동원될 허스키는 1살에서 7살 정도다

출처Russian Defence Ministry/YouTube

러시아군이 북극 지역 정찰 활동에 허스키를 동원한다.

러시아 북부 함대의 차량화소총여단이 무르만스크 지역의 알라쿠르티 마을에서 시베리아 허스키를 정찰 임무에 투입하기 위해 훈련 중이라고 무르만스크 베스트니크 신문이 보도했다.

러시아 군인 1명이 탄 스키를 허스키 2마리를 끌거나, 기관총으로 무장한 정찰대가 탄 썰매를 허스키 4마리가 끄는 식으로 훈련 중이다.

시베리아 동부에 주로 거주하는 축치인(Chukchi)은 이미 오랫동안 허스키가 끄는 썰매에 의존해 생활해 왔다.

시베리아 허스키는 대체적으로 사람을 잘 따른다

출처Zvezda TV

"허스키가 끄는 썰매를 타고 눈 덮인 광활한 지역을 누비며 그들은 마치 잭 런던 작품에 등장하는 알래스카의 용감한 정복자처럼 느낄 것"이라고 신문은 썼다.

궁극적으로 러시아군은 스스로 허스키를 훈련하고 다룰 수 있는 계획을 갖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의 즈베즈다(Zvezda) 방송은 현재는 서로 훈련에 익숙해지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지만 "곧 실전적인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고 보도했다.

썰매 끄는 훈련을 받고 있는 시베리안 허스키

출처Zvezda TV

6주간 진행되는 훈련은 비교적 수월한 편이지만 시행착오도 있다. 군인들이 눈에서 넘어지기도 하고, 개들이 장비에 걸려 꼼짝 못하기도 했다.

러시아군은 눈 덮인 지역에서 허스키가 유용하다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북극에서 많은 장비와 무기를 갖고 다녀야 하는 정찰대가 허스키로 인해 기동력을 얻는다는 것.

허스키가 끄는 썰매는 "군용차량이 접근하기 어려운 곳도 갈 수 있다"고 군은 말했다.

아직 기술적인 어려움은 있지만 신문은 "아직 물린 군인은 없다"며 "얼굴을 많이 핥긴 한다"고 전했다.

하워드 게틴과 마틴 모건이 보도에 참여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구독하세요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