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일회용 컵을 대신할 '먹을 수 있는' 커피잔이 나왔다

항공사 측은 매립지로 보내는 폐기물 양을 줄이겠다는 입장이다.

38,4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커피잔은 바닐라맛 비스킷으로 만들었으며 방수 기능이 있다

출처AIR NEW ZEALAND

뉴질랜드 국영항공사 에어뉴질랜드가 기내 쓰레기양을 줄이고자 먹을 수 있는 커피잔을 시범 도입한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기업 트와이스(Twiice)가 선보인 이 식용 커피잔은 바닐라맛 비스킷으로 만들었으며 방수 기능이 있다.

에어뉴질랜드가 제공하는 커피는 연간 800만 잔 이상. 항공사 측은 매립지로 보내는 폐기물 양을 줄이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컵을 바꾸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다.

성명서에서 에어뉴질랜드는 "지속가능성을 위한 혁신의 일환으로 식용 커피잔을 기내 및 지상에서 시범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어뉴질랜드의 니키 차브 고객경험 관리자는 "먹을 수 있는 커피잔은 고객에게 큰 인기"라면서 "디저트용 그릇으로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컵 제조사 트와이스의 공동 창업자 제이미 캐시모어는 "식용 커피잔이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한국에서 소비되는 일회용컵은 연간 257억개(2015년 기준)에 달한다. 이중 재활용되고 있는 비율은 5% 미만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에어뉴질랜드는 모든 항공기와 라운지에서 종이와 옥수수로 만든 생분해 컵을 사용하도록 했다. 식용 커피잔의 사용은 그 후속 조치다.

일부 소셜미디어 사용자들은 그러나 항공사가 진정으로 환경을 생각한다면 커피잔을 바꾸는 것 이상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행기는 연료 연소로 온실가스를 발생시켜 지구 온난화에 악영향을 끼친다.

환경 전문기자 조지 몬비오는 "항공사가 환경적 영향을 최소화하려는 것을 보니 매우 반갑다. 아 근데 잠깐만.."이라는 냉소적인 트윗을 남겼다.

또 다른 트위터 사용자도 "(탄소) 배출 감소는 어떤가"라고 썼다. "그냥 런던으로 가는 비행기를 주 1회만 줄이자"는 트윗도 있었다.

식이 요구사항에 대한 비판도 있다. 한 비건 고객이 시범 사용 중인 컵에 계란 성분이 포함돼 있다고 하자, 제조사 트와이스 측은 컵은 글루텐과 미량의 견과류 및 유제품으로 구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항공사는 시범 기간 중 모든 비행기 내에서 식물성 컵을 계속 사용하겠다고 강조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구독하세요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