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한 달에 한번만 먹으면 되는 피임약 개발

전문가들은 이 신약이 여성들에게 더 넓은 피임 선택폭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0,5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Young woman taking a pill

출처Getty Images

연구진들이 한 달에 한번만 먹어도 효과가 지속되는 피임약을 개발해 여성들의 피임 관련 선택폭이 더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개발된 피임약은 복용 뒤 몇 주간 위장에 남아 임신을 막는 호르몬을 서서히 방출한다. 이 약은 위산에 금방 녹지 않도록 특별히 개발됐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아내 멜린다와 함께 설립한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지원하는 미국 연구진은 돼지를 대상으로 한 신약 실험을 마쳤으며, 앞으로 수년 안에 인체실험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연구진은 이 신약이 피임을 하고 싶지만 매일 피임약을 잊지 않고 챙겨먹을 수 있을까 걱정하는 여성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약의 효과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여성들이 피임을 목적으로 경구 피임약을 복용하고 있다.

현재 유통되는 기존 경구 피임약의 경우 피임 성공률은 99%다.

하지만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연구에 의하면 경구 피임약을 복용하는 여성 가운데 중 절반에 가까운 사람들이 복용 시간을 틀리거나, 거른다고 한다. 이럴 경우 피임 성공률은 91%까지 떨어진다.

이미 두 달에 한번 피임용 주사제를 맞는 방법이나, 매주 교체가 필요한 피임 패치 등 매일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피임법이 이미 존재하지만, 약을 먹는 방식으로 한달 동안 피임 효과가 지속되는 약은 아직 출시된 바 없다.

새로운 기술의 원리

이 기술의 핵심은 피임약 레보노게스트렐(levonorgestrel)이 담긴 별 모양의 장치를 삼키기 쉽게 젤라틴으로 코팅된 작은 캡슐에 넣은 것이다.

위장에서 캡슐이 녹으면서 그 속에 들어있던 별 모양의 장치가 마치 꽃이 피듯이 6갈래로 펼쳐지며 최장 4주간 동안 매일 적정량의 피임 호르몬을 방출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미국 메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의 연구팀과 함께 신약을 개발한 하버드 대학의 지오바니 트라베르소 박사는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 이 약이 소화기관을 막는다거나, 음식물 소화를 방해하는 등의 문제를 발생시키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연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전문지 '중개의학(Science of Translationla Medicnie)'에 게재됐다.

한편 미국의 생명공학기업인 린드라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지원을 받아 이 별 모양 장치 기술을 말라리아 등 다른 질병 치료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추가 연구를 진행 중이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구독하세요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