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손흥민 이번 달 리그 경기 못 뛴다...토트넘 '항소할 것'

만약 징계 항소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손흥민은 앞으로 이달 프리미어리그 3경기(셰필드 유나이티드, 웨스트햄, 본머스 전)를 잇달아 결장하게 된다.

4,1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이 백태클로 퇴장당한 손흥민의 3경기 출장 정지 징계에 이의를 제기했다

출처Getty Images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이 백태클로 퇴장당한 손흥민의 3경기 출장 정지 징계에 이의를 제기했다.

만약 항소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손흥민은 11월 예정된 프리미어리그 3경기: 셰필드 유나이티드, 웨스트햄, 본머스전을 잇달아 결장하게 된다.

'손흥민, 괴로워했다'

손흥민은 고메즈의 부상이 심각해 보이자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괴로워했다

출처REX FEATURES

사고는 손흥민이 에버턴과의 4일 오전 원정 경기에서 뛰던 중 나왔다.

손흥민이 후반 33분 안드레 고메스에게 뒤에서 태클을 시도했고, 고메스는 넘어지던 중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발목이 꺾였다.

애초 옐로카드를 꺼냈던 마틴 앳킨슨 주심은 카드를 레드카드로 바꿨다.

손흥민에게 퇴장 명령을 내린 것이다.

손흥민은 고메즈의 부상이 심각해 보이자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괴로워했다.

손흥민의 태클 이후 발목이 탈골된 안드레 고메스 선수는 어제인 월요일 수술을 받고 현재 회복 중이다.

선수 보호 차원 vs. 믿을 수 없다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이 고메스를 다치게 할 의도가 없었던 것이 명백하며 VAR 판독을 통해 퇴장 조치가 번복됐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Getty Images

프리미어리그 측은 앳킨슨 주심의 레드카드가 "선수 보호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이 고메스를 다치게 할 의도가 없었던 것이 명백하며 VAR 판독을 통해 퇴장 조치가 번복됐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흥민이 태클 이후 발생한 문제를 의도하지 않았다는 건 명백합니다. 레드카드를 줬다는 게 믿기지 않네요."

만약 징계 항소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손흥민은 앞으로 벌어질 프리미어리그 3경기를 결장하고 다음 달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 복귀할 수 있다.

다만 징계가 챔피언스리그에는 적용되지 않아, 7일 즈베즈다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도 출전할 수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